상단여백
HOME 경제 정책/일반
다카타에어백 장착 GM차량 리콜 실시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한국GM 및 GM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해 판매한 다카타에어백 장착 자동차에 대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진 / 국토교통부>

[뉴스비전e 이진구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한국GM 및 GM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해 판매한 다카타에어백 장착 자동차에 대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17일 밝혔다.

다카타에어백은 에어백 전개 시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있어 문제가 됐다.

현재까지 다카타에어백을 장착한 자동차와 관련된 국내의 피해사례가 없으나, 해외에서 사망자 및 부상자가 발생해 지난 2016년 6월 국토교통부에서 문제의 다카타에어백 장착차량에 대해 해당 제작사들에게 리콜을 요구했고, 대부분의 업체가 자발적으로 국내리콜을 결정했다.

그러나, 한국GM 및 GM코리아는 자사 차량의 위험성이 아직 밝혀지지 않았고, 해외에서도 피해사례가 없다는 이유로 국내 리콜 여부에 대유보해 적 입장을 표명해 왔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본사 임원면담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리콜을 강력히 요구했으며, 그 결과 한국GM 및 GM코리아는 자발적으로 리콜을 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GM코리아에서는 개선된 에어백이 확보된 사브 712대에 대한 시정계획서를 제출했고, 해당차량은 5월 28일부터 GM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에어백 교체)를 받을 수 있다.

그 외 개선된 에어백이 아직 확보되지 않은 GM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캐딜락, 한국GM에서 제작·판매한 라세티 프리미어 등 5개 차종은 개선된 에어백이 확보되는 대로 단계적으로 리콜을 실시한다는 리콜 시정계획서를 제출했다.

이와는 별개로, 기존에 국내리콜을 결정했던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다카타사 에어백 장착 1개 차종(Mustang) 316대는 개선된 에어백 부품이 확보되어 5월 18일부터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에어백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GM코리아 및 한국GM,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상시적으로 해당 차량의 리콜대상 여부 및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이진구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