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11:37 (수)
롯데제과, '칙촉' 출시 20년....누적 판매량 7천억원 달해
상태바
롯데제과, '칙촉' 출시 20년....누적 판매량 7천억원 달해
  • 김호성 기자
  • 승인 2016.04.07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뉴스비전e>

[뉴스비전e 김호성 기자]  리얼 초콜릿칩 쿠키 ‘칙촉’이 출시 20년째를 맞았다. ‘칙촉’이 지난 20년간 판매한 누적 판매량은 소비자가로 약 7,000억원에 달한다. 이를 갑으로 환산하면 약 6억갑에 이른다.  

우리나라 전국민이 1인당 12갑씩 맛볼 수 있는 많은 양이다. 또 팔린 ‘칙촉’을 늘어 놓으면 약 12만km에 달하는데, 이는 경부고속도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144회를 왕복할 수 있는 길이다.

‘칙촉’은 지난 1996년 4월에 출시됐다. 1997년 외환위기로 가계가 어려웠던 시절에도 월평균 20억원씩 팔려나갈 만큼 인기가 좋았고, 지금도 성수기 월평균 30억원 이상씩 팔릴 만큼 소비자들이 꾸준히 즐겨 찾는 스테디셀러라고 롯데제과는 자부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 ‘칙촉’은 롯데제과가 수입과자에 대응하기 위해 세계적 품질 수준으로 개발한 역작으로 출시 당시 국내 과자시장은 다국적 기업들의 유명 브랜드들이 속속 잠식하던 상황에 글로벌 초콜릿칩 쿠키 브랜드와 겨루기 위해 출시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칙촉’(Chic Choc)은 ‘매력적인’을 의미하는 영어 Chic와 초콜릿의 Choc를 조합해서 만든 이름이다. 부드럽고 촉촉해 차별적인 쿠키와 진한 초콜릿이 앙상블을 이뤄 붙인 이름이라고 롯데제과는 소개했다. 

한편 롯데제과는 최근 오리지널 제품 외에 20주년에 때를 맞춰 ‘칙촉 더블초코’를 선보였다. ‘칙촉 더블초코’는 화이트와 블랙 초콜릿칩이 박혀 있어 색다른 고소함과 부드러움을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이들 제품엔 탄생 20주년을 기념하는 스페셜 에디션 마크가 있다.

롯데제과는 ‘칙촉’ 제품이 지난해 약 300억원의 매출을 올린데 이어 올해는 관련 매출 35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