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22:04 (수)
오리온, 중국매출 '쑥쑥'...지난해 14.8%성장
상태바
오리온, 중국매출 '쑥쑥'...지난해 14.8%성장
  • 김호성 기자
  • 승인 2016.02.12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자 제품으로 카테고리 다변화.... 이민호 등 한류스타 광고효과도 '한몫'
<사진 / 뉴스비전e>

[뉴스비전e 김호성 기자]  오리온은 지난해 중국법인이 매출액 1조3329억원, 영업이익 2004억원을 기록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각각 14.8%, 23.3% 성장한 것으로 중국 제과시장 성장률이 2%대인 것과 비교하면 높은 수치다. 
오리온 중국법인의 성장은 연 매출 1000억원이 넘는 ‘메가브랜드’ 제품이 이끌고 있다. 지난해 큐티파이가 연 매출 1000억원을 넘었고, 초 코파이와 오감자, 예감, 고래밥, 자일리톨껌 등 기존 5개 메가브랜드까지 합치면 6개 제품으로만 중국에서 1조25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는 오리온 중국법인 전체 매출의 77%를 차지하는 규모다. 

오리온은 중국 내 소득 수준이 증가하자 쌀이나 밀가루를 주원료로 한 제품에서 감자를 활용한 제품으로 카테고리를 다변화하고, 제품별로 김종국, 이광수, 대만배우 임지령 등을 모델로 기용한 것이 효과를 본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큐티파이의 경우 배우 이민호를 내세워 중국 TV 광고를 시작하면서 지난해 매출이 35% 뛰었다. 

오리온은 올해 마켓오와 닥터유 같은 프리미엄 제품을 추가로 출시하고 스윙칩과 초코송이를 차기 메가브랜드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중국화남지방까지 영업망을 확대해 중국 제과 시장 2위 업체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글로벌 제과업체의 각축장인 중국에서 매년 10%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는 만큼 프리미엄 제과시장 진출과 메가브랜 드 강화로 올해에도 고성장세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