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16:53 (목)
명절기간 우너산지 표시 위반건수 평소 두배
상태바
명절기간 우너산지 표시 위반건수 평소 두배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6.02.08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비전e 이미정 기자]  고기와 채소 등 농식품 수요가 급증하는 명절 기간에 원산지 표시 위반 건수도 평소의 약 두 배로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부터 받은 ‘명절 기간 원산지표시 위반 적발 현황’ 자료를 보면 2013∼2015년 설·추석 명절 기간(총 158일)에 농식품 원산지 표시 위반으로 적발된 업소는 총 4156곳이다.

이 가운데 2411곳이 원산지 거짓표시, 1745곳이 원산지 미표시 업소였다.

최근 3년간 농식품 원산지 표시를 위반해적발된 업소는 모두 1만3064곳으로 하루에 11건꼴로 적발됐다.

반면 명절 기간에는 하루에 26건꼴로 적발돼 평소보다 농식품 원산지 표시 위반사례가 약 2.3배 많았다.

업종별로 적발된 업소는 일반음식점이 1923곳(46.2%)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식육판매업소 594곳, 가공업체 444곳, 슈퍼 309곳, 노점상 135곳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