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9 18:00 (목)
러시아 조사 결과..."제재가 풀려도 수입 식품 구매 안한다"
상태바
러시아 조사 결과..."제재가 풀려도 수입 식품 구매 안한다"
  • 장신신 기자
  • 승인 2021.07.09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제공.
사진=뉴시스 제공.

지난 7일(현지시간) 러시아 언론에 따르면 2021년 5월에 실시된 러시아 사회여론연구센터의 조사 결과, 서방 제재로 인해 수입 식품에 대한 러시아인들의 태도가 크게 달라졌다고 밝혔다.

모든 제재가 풀리더라도 수입 식품을 더 사겠다는 러시아인은 8%에 불과했지만 90%에 달하는 러시아인은 제재가 해제되면 수입 식품을 사지 않을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7%가 러시아의 일부 수입식품에 대한 제재 해제 조치에 찬성했다. 하지만 제재 해제 조치에 찬성하는 비율이 2014년 84%, 2015년 73% 대비 점차 감소하는 추세다. 연령대별로 보면 찬성하는 비율이 18~24세가 59%로 가장 많았고, 45~59세가 27%로 가장 적어, 젊은 층은 제재 해제 조치에 더욱 호의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수입식품에 대한 제재 해제 조치도 지역별로 다르다. 러시아의 두 거대 도시인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는 제재 해제 불찬성이 50%로 가장 높았고 기타 대도시는 36%, 농촌 지역이 가장 적은 30%만이 제재 해제에 반대하였다.

2014년 3월 이래 동부 우크라이나를 포함해 미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일본·아이슬란드·스위스 및 유럽연합(EU) 국가들의 러시아에 대한 국가 경제 제재를 가하고 있다. 이와 관련 2014년 8월 6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러시아에 대한 경제 제재 국가로부터 농산물과 원료, 식량을 수입하지 못하도록 하는 '특별 경제 조치 법령'에 서명했다.

이 법령은 체결일로부터 발효되며 유효기간은 1년으로 정해졌다. 그러나 이들 국가가 이후 여러 차례 경제 제재 기간을 연장하는 바람에 이 법령도 러시아에 의해 여러 차례 연장된 것이었다. 

장신신 기자 kiraz0123@nv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