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4 11:20 (월)
日 자동차 제조사, 올해 R&D에 2조 8870억 엔 투자…사상 최대
상태바
日 자동차 제조사, 올해 R&D에 2조 8870억 엔 투자…사상 최대
  • 김성호
  • 승인 2021.06.08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수 전기차와 연료전지자동차 개발에 집중
도요타는 2021년 R&D에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 증가한 1조 16억 엔을 투자할 계획이다./사진=뉴시스 제공
도요타는 2021년 R&D에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 증가한 1조 16억 엔을 투자할 계획이다./사진=뉴시스 제공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도요타 등 일본 주요 자동차 제조사의 연구 개발(R&D) 비용이 줄었지만, 올해 이들 기업이 적극 투자에 나서면서 R&D 비용이 사상 최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7일 일본 경제매체 닛케이 신문에 따르면 도요타, 닛산, 혼다, 마쓰다, 스바루, 미쓰비시 모터스 등 일본 6개 자동차 제조사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 늘어난 2조 8870억 엔(약 29조 3911억 원)을 투자해 순수 전기차(EV) 등 개발에 나선다.

일본 정부도 전 세계 탈탄소 강화 흐름에 맞춰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 목표를 설정하고 관련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도요타와 혼다는 주행 중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순수 전기차, 연료전지자동차(FCV) 등 ‘온실가스 배출량 제로’ 자동차의 중기 판매 목표를 발표하고 앞으로 구체적인 제품군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도요타는 R&D에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 증가한 1조 16억 엔을 투자해 2030년까지 순수 전기차와 연료전지자동차 200만 대를 판매할 예정이다.

또 2025년까지 신차 9개종을 포함한 15개 종류의 순수 전기차 모델을 내놓을 계획이다. 도요타는 15개 차종 가운데 7개는 순수 전기차 신브랜드인 ‘도요타 bZ’로 구성한다.

혼다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 늘어난 8400억 엔의 R&D 비용을 책정했다. 혼다는 2040년까지 신차 판매를 모두 순수 전기차와 연료전지자동차로 바꾸고, 향후 6년 동안 순수 전기차를 중심으로 한 R&D 5조 엔을 투자한다.

김성호 기자 kimsh@nv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