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6:46 (금)
3월 극장 관객 1년전보다 70%이상 증가... 영화 '미나리' 흥행 영향
상태바
3월 극장 관객 1년전보다 70%이상 증가... 영화 '미나리' 흥행 영향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1.04.16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제공
사진=뉴시스제공

 

영화진흥위원회가 16일 발표한 3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관객 수는 326만명으로 집계됐다. 영화 '미나리' 흥행 영향인듯 하다.

 전월보다 4.7% 늘어난 수치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역대 최저를 기록한 지난해 같은 달(183만명)보다는 77.5% 증가했다.
 
1, 2월 애니메이션 '소울'과 '극장판 귀멸의 칼날:무한열차편'에 이어 3월에는 미국 독립영화 '미나리'가 흥행을 이끌었다.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연출한 '미나리'는 1980년대 미국 남부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담았다. 윤여정, 한예리, 스티븐 연 등 친숙한 배우들이 출연하고 개봉 직전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받으며 21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미나리'는 다양한 연령대의 지지를 받았는데, 특히 중년층의 발길을 극장으로 이끄는 역할을 해 관객층 확대에 기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