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4:08 (월)
SK건설, 협력사들을 위한 맞춤형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모형 개발.
상태바
SK건설, 협력사들을 위한 맞춤형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모형 개발.
  • 김재현 기자
  • 승인 2021.04.0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건설은 지난 6일 이크레더블, 나이스디앤비와 '협력사 ESG  평가모형 개발'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은 박경일 사업운영총괄(가운데), 이진옥 이크레더블 대표이사(오른쪽), 노영훈 나이스디앤비 대표이사(왼쪽)가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뉴시스제공]
SK건설은 지난 6일 이크레더블, 나이스디앤비와 '협력사 ESG 평가모형 개발'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은 박경일 사업운영총괄(가운데), 이진옥 이크레더블 대표이사(오른쪽), 노영훈 나이스디앤비 대표이사(왼쪽)가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뉴시스제공]

 

지난6일 SK건설은  종로구 지플랜트(G.plant) 사옥에서 기업신용평가사인 이크레더블, 나이스디앤비와 '협력사 ESG 평가모형 개발'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맞춤형 ESG 평가항목에는 탄소배출량, 안전보건, 고용안정, 경영안정성, 회계투명성 등 ESG 측면과 건설업 특성을 반영한 50여 가지 항목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새로운 평가모형은 기업신용평가사가 참여해 외부 전문기관의 객관적 평가를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평가방법은 자료평가 70%와 현장실사 30%로 이루어진다.

자료평가는 신용평가사가 직접 수집한 자료를 바탕으로 평가가 진행되기 때문에 평가의 신빙성 제고와 함께 비즈파트너의 자료제출 등 업무 부담을 최소화할 전망이다.

SK건설은 맞춤형 평가모형 개발을 위해 신규 비즈파트너를 대상으로 시범 평가를 진행한다. 지난 3월 10개사를 대상으로 파일럿 테스트를 마쳤고, 올해 상반기 동안 약 100개사를 추가로 진행해 평가모형을 완성할 계획이다.

하반기부터는 기존 비즈파트너에게 점진적으로 확대 적용하고, 신규 비즈파트너 선정 시 평가점수를 반영하는 등 비즈파트너의 ESG 경영 역량을 적극적으로 육성할 예정이다.

 SK건설 박경일 사업운영총괄은 "현재의 ESG 평가지표들은 중소기업에게는 적용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어 전문기관과 새로운 평가방법을 개발하기로 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건설 산업 전반에 ESG 경영을 확산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