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4:08 (월)
남궁민 학창시절 '반전폭로' 등장 "남궁민 이런 사람이었다"
상태바
남궁민 학창시절 '반전폭로' 등장 "남궁민 이런 사람이었다"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1.03.04 2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연예인들의 과거에 대한 폭로가 이어지고 있어 방송가가 바람잘날 없는 가운데 최근 배우 남궁민의 학창시절을 밝힌 글이 올라와 주목을 끈다.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궁민 배우와 같은 반이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25년 전 남궁민과 고등학교 당시 같은 반이었다고 밝힌 뒤 "(남궁민은)조용한 성격의 아이였기에 별로 눈에 띄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또 "남궁민은 조용히 공부하는 학생이었기에 배우가 됐다고 동창들에게 들었을 때 '아니 걔가?'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 정도로 조용하고 사실 존재감이 크진 않았던 아이"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특히 "남에게 피해주지 않고 성실하게 공부했고 또 꽤 잘했던 걸로 기억한다"다고 미담을 전했다.

작성자는 이어 "전교 100등 안에 드는 애들 모아놓고 심화반이라고 1교시 일찍 등교하게 하고 1교시 늦게 하교하는 반이 따로 있었는데 심화반에서 만나서 몇마디 주고 받았던 기억이 난다"고 회상했다.

이 작성자는 또 "노는 그룹 자체가 좀 달라서 여튼 많은 시간을 같이 보내진 못했지만, 주변 여학교에서 가끔 한두 명, 두세 명씩 학교 앞에서 꽃 사 들고 남궁민을 기다리는 애들이 있곤 했다"고 기억을 더듬었다.

끝으로 작성자는 "조용조용하고 성실한 학생, 공부 잘하고 무난한 학생이었다"며 "믿고 보는 배우 남궁민과의 기억에 대한 이야기"라고 마무리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