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4:08 (월)
정세균 총리, "檢 중수청설치" 이견 국회 입법 존중 해야
상태바
정세균 총리, "檢 중수청설치" 이견 국회 입법 존중 해야
  • 정유진 기자
  • 승인 2021.02.25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기자단 브리핑에서 검찰의 직접수사권을 폐지하는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를 놓고 당청 간 '속도조절' 관련 이견에 대해 국회가 정한 절차에 따라서 입법을 하면 정부로서는 그것을 존중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중수청 설치를 두고 여권과 청와대에서 다른 목소리가 나온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우선 "이 문제가 불거진 것은 정부에서 법안을 냈거나 의견을 제시한 것이 아니고 당 중에서도 국회에서 이 문제가 나왔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는 수사와 기소 분리에 적극 찬성하고, 그것이 국민인권 보호에 유리하다고 생각을 한다"면서도 "매사가 시기가 적절하느냐, 또 준비가 되어 있느냐 등등 그런 문제들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 "이 법이 만약에 정부 측에서 제안된 법이라면 아마 제 의견도 반영했을 것이지만, 이 법은 당에서 제안되는 것이라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금주(지난 22일) 주례회동에서 대통령께 검찰개혁 문제는 따로 의논하거나 건의를 드린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정총리는 끝으로 이번 브리핑에 대해 "행정 책임자로서 언론과 좀 더 잘 소통함으로 해서 국민을 제대로 섬기고자 하는 것이 저의 근본 취지"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