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7:07 (목)
민주당 탈당 금태섭, "서울시장...고민하고 있다"
상태바
민주당 탈당 금태섭, "서울시장...고민하고 있다"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11.18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서울시장 선거에 대해서는 책임감을 가지고 깊이 고민하고 있다"며 "감당할 의미를 깊이 고민해 감당할 게 있으면 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초선 모임인 '명불허전 보수다'(보수다) 강연자로 나서 "최종 결심은 아니지만 결심이 되면 말하겠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내년 서울시장 선거는 임기가 1년이고 가장 정치적인 선거가 될 것"이라며 "집권여당이 독주하면서 잘못을 인정하지 않으려 한다. 이번 선거에서 합리적 정치 복원을 위해서는 여러 세력이 힘을 합쳐야 한다"며 야권연대를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힘에 합류할 생각이 없냐는 질문에는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것이 (대안을 만드려는) 바람에 도움이 된다고 보지 않는다. 탈당해서 국민의힘에 가서 경선하는 것은 국민들이 보시기에 좋아보이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국민의힘에서 양보해달라고 하면 그렇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금 전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야권의 대선 잠룡으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훌륭한 검사라 생각한다"면서도 바람직한 현상은 아니라는 시각을 내비쳤다.

그는 "현직 총장이 다음 대권주자 여론조사에 등장하고, 높은 지지율을 보이는 것은 바람직한 현상이 아니다"라며 "윤 총장의 잘못이라기보다는 정치하는 사람들이 반성할 부분이다. 정치에 대한 기대가 정치를 안 하는 사람에 대한 기대로 이어진 것은 저희 모두의 책임"이라고 짚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