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19:02 (수)
'주독미군 감축' 트럼프 "더는 호구 안해"
상태바
'주독미군 감축' 트럼프 "더는 호구 안해"
  • 오진주 기자
  • 승인 2020.07.30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독일에게 더 이상 호구가 되고 싶지 않다'고 말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이날 발표한 독일 주둔 미군 감축과 관련해 “독일 주둔 미국은 유럽, 독일을 보호하기 위해 그곳에 있다"며 "독일은 그에 대해 지불하도록 돼 있지만 지불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독일이 돈을 내지 않는다면 왜 그들을 남겨놓아야 하느냐"며 "미국은 무역과 군 문제에 있어 25년간 이용을 당해왔다"라고 말했다.
 
앞서 에스퍼 장관은 이날 독일 주둔 미군을 1만2천명 감축해 다른 지역으로 배치하고 유럽 본부를 독일에서 벨기에로 옮기겠다고 발표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나토 방위비 증액 상황을 거듭 설명하며 "독일은 채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 그들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비용을 지불하지 않았다"면서 “오랫동안 독일이 잘못돼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제 그들이 그들의 청구서를 지불하기 시작한다면 나는 그것에 대해 재고해볼 수 있을 것이다. 나는 그것에 대해 생각해볼 것"이라고도 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독일은 수십억 달러를 나토에 빚지고 있다"며 "왜 우리가 그 모든 병력을 거기에 유지해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독일은 방위비 지출이 국내총생산 대비 1%에 머물고 있다. 그들은 2%여야 한다. 그리고 사실 모든 이들은 2%가 아니라 4%를 맞춰야 한다. 왜냐하면 2%는 너무 낮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독일은 1%에 머물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3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도 "나는 우리의 '이른바 동맹으로 불리는 나라들'이 연체된 군사 비용 수백억달러를 지불하도록 하고 있다"며 "그들은 적어도 우리를 공정하게 대우해야 한다!!!"면서 거듭 방위비 증액 압박에 나선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