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19:02 (수)
김호중 자신을 둘러싼 여러 논란에 ‘강경대응’ 예고
상태바
김호중 자신을 둘러싼 여러 논란에 ‘강경대응’ 예고
  • 오진주 기자
  • 승인 2020.07.21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TV조선 미스터트롯 ‘트바로티’ 김호중이 자신을 향한 논란에 ‘강경대응’입장을 밝히면서 그를 둘러싼 여러 의혹이 규명될지 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17일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측은 "김호중의 전 매니저라 주장하는 권모씨와 어떠한 대화나 합의를 하지 않을 것이며 민·형사상 모든 법적인 조치를 더 강력히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소속사는 권모씨 측 주장을 담은 보도를 한 기자 실명을 거론하며 "해당 기자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와 특정 유튜버 등을 대상으로도 민·형사상 조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권모씨는 “나는 김호중의 전 소속사에서 함께 일했던 매니저”라고 주장하고 나서서 주목을 끌었다. 그는 최근 김호중을 대상으로 약정금 반환 청구 소송을 내고 스폰서 및 병역 특혜 의혹을 제기해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권씨가 주장하는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소속사는 논란이 되고 있는 김호중의 세 번째 군 입대 연기에 대해 "병역 관련 내용은 수차례 밝혔던 바와 같이 어떤 불법도 없다"고 말했다.

또 소속사는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군 입대 연기신청을 해 온 것이고 현재 재검을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전했다.
 
김호중은 최근 자신의 팬 카페에 "권모씨와 만나서 대화로 저에 대한 오해를 풀고 잘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으면 좋겠다"는 글을 직접 올리기도 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김호중과 5만4000여 명의 아리스 팬분들 뿐만 아니라 김호중을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을 위해서 지금까지의 모든 대화를 멈추고, 강경한 법적 조치를 이어갈 것입니다"라고 강조했다.

김호중의 팬클럽 아리스 팬들은 최근 여러 구설에 올라 마음고생을 하고 있는 김호중을 격려하기위해 '김호중 응원해'라는 검색어 끌어올리기 운동을 하기도 했다.

한편 김호중은 영화 ‘파파로티’의 실제 모델로도 잘 알려져 있다. 이 영화는 주먹과 노래 두 가지 재능을 타고났으나 막막한 가정환경으로 인해 주먹 세계에 뛰어든 장호(이제훈)가 성악에 눈 뜨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