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0 13:34 (월)
배달의 민족 ‘B마트’ 키우기, 골목상권 또 등지나?
상태바
배달의 민족 ‘B마트’ 키우기, 골목상권 또 등지나?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07.14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의 민족 독과점 횡포와 관련해 6일 오후 경기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배달앱 독과점 및 불공정거래 대책회의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배달의 민족 독과점 횡포와 관련해 6일 오후 경기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배달앱 독과점 및 불공정거래 대책회의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배달의 민족(배민)꼼수 수수료 개편에 이어 이번엔 앱 자체 마트인 ‘B마트키우기에 전념하고 있다. 이에 업계에서는 또 다른 시장 독과점 형태가 발생하는 것 아니냐는 문제점이 제기된다.

배민은 지난 2018년 시작한 소포장 배달서비스 배민마켓의 시범 운영을 거쳐 지난해 11월 본격적인 B마트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B마트는 유통단계를 간소화해 일반 소매점 및 편의점 대비 저렴한 가격에 제품을 판매·배송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B마트는 신선식품부터 가정간편식, 각종 생활용품 등을 취급하고 있다.

배민은 이 서비스를 서울 전역과 인천 일부 지역에서 운영 중이며 향후 경기도를 비롯해 전국으로 확대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B마트'는 신선식품부터 가정간편식, 각종 생활용품 등을 취급하고 있다. 현재 서울 전역과 인천 일부 지역에서 운영 중으로 향후 경기도를 비롯해 전국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최근에는 당초 계획에 없던 PB 가정간편식인 네쪽식빵과 고기·김치만두 6알 구성된 반반만두’, 150g짜리 흰쌀 즉석밥 ‘0.7공깃밥을 출시하면서 상품 영역을 늘렸다.

현재 B마트는 1만원 이상 주문시 배달팁 0을 비롯해 각종 파격적인 할인행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상품 역시 기존 1~2인 간편식에서 생활용품·패션잡화까지 확대해 종합 온라인 쇼핑 플랫폼으로 자리잡고 있다.

문제는 이 서비스가 골목상권 생존권 위협은 물론, 대규모 자본을 중심으로 시장 독과점 형태로 퍼질 수 있다는 것이다. 배민이 순수 배달 플랫폼에서 그치지 않고 자체 마트 운영까지 나서면서 동네 자영업자들이 설 자리가 줄어들 가능성이 더욱 커졌기 때문이다.

현재 대형마트의 경우 유통산업발전법으로 각종 규제가 이뤄지고 있지만 B마트의 경우 모바일 플랫폼인 만큼 관련법 적용에서 제외됨에 따라 모든 상품군 판매가 가능하다.

더욱이 B마트의 경우 물가상승률과 무관하게 낮은 가격대 상품 경쟁력을 내세우고 있어 도·소매 시장에서의 독과점 우려가 제기된다. 편의점은 물론 제품군이 겹치는 자영업자들의 경우 매출 타격은 현실화 될 가능성이 크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지난번 수수료 정책 변경도 논란이 있었던 만큼 배민 측도 시장 상권이 어려워 질 수 있다는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규제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보니 플랫폼 영역을 더 확대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배달의 민족 관계자는 “B마트는 무조건적인 낮은 가성비를 내세우기 보다는 1인 가구들을 위한 맞춤형 상품 배송 서비스로 틈새 시장을 공략한 플랫폼이다향후 B마트만의 차별화 상품군을 확대해 앱 이용자들이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로 안착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배달의 민족(배민)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 입점 가게를 상대로 수수로 체계로 수익구조를 변경하겠다고 밝히면서 논란을 빚었다.

수수료 논란의 상처가 아물기도 전에  배민이  상생 마련을 위한 후속조치도 마련하지 않은 상황에서 골목상권은 배달의 민족에 또 다시 상처를 입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