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0 14:07 (월)
中, 몽골서도 '흑사병' 의심 환자 발생...'3단계 경계령' 발령
상태바
中, 몽골서도 '흑사병' 의심 환자 발생...'3단계 경계령' 발령
  • 정유진 기자
  • 승인 2020.07.06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흑사병 원인균 / 사진 =  뉴시스 ]
[ 흑사병 원인균 / 사진 = 뉴시스 ]

중국 네이멍구자치구에서 흑사병(페스트) 확진자가 나온데 이어 몽골에서도 페스트 의심환자가 나왔다. 

6일 중국 신화통신은 몽골 보건부 발표를 인용해 서부 바양울기에서 페스트 의심환자 1명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 의심환자는 15세 소년으로 개가 사냥한 마모트를 먹은 이후 증상을 보여 병원에 이송됐다. 현재 이 소년은 현지 병원에서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앞서 지난 1일 몽골 서부 코바도에서 2명이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형제인 이들은 은 마모트를 불법으로 사냥해 함께 먹은 뒤 증상이 나타났다.

한편 5일 중국 네이멍구자치구에서 페스트 확진자가 나와 보건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네이멍구자치구 바옌나오얼(巴彦淖爾)시위생건강위원회는 사이트를 통해 “바옌나오얼시 우라터중(烏拉特)의 한 목축업자가 림프절 페스트로 확진받았다”면서 “현재 이 환자는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고, 상황은 안정적”이라고 밝혔다.

위원회는 또 "관련된 방역·통제 조치도 실시 중"이라고 전했다.

당국은 5일부터 올해 말까지 바옌나오얼시에 3단계 경계령을 발령했다. 3단계는 전체 4단계 중 3번째로 높은 단계로 '비교적 위중한 상황'때 발령된다. 

아울러 당국은 주민들에게 ‘3불3보(三不三報)’ 요구에 따라 예방 조치를 지키라고 권고했다.  3불3보에서 3불은 전염병 확산지역에서 몰래 동물들을 사냥하지 않고, 전염병 확산지역에서 사냥한 동물을 섭취하지 않으며 전염병 확산지역 밖으로 사냥한 동물을 반출하지 않는 것이다. 3보는 마모트나 다른 동물 사체를 발견하면 보고하고, 의심 환자를 발견하면 보고하며 원인불명의 고열환자나 응급환자를 발견하면 보고하는 것이다.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완전히 통제되지 않는 상황에서 페스트 확진사례가 나와 공포가 증폭했다.

앞서 작년 11월 베이징의 한 중형병원에 입원한 환자 2명에 폐 흑사병 확진 판정을 내리면서 중국 전역에서 흑사병 확산 공포가 확산된 적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