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21:04 (목)
트럼프 '코로나 99% 무해' 발언에 FDA 국장 입장 표명
상태바
트럼프 '코로나 99% 무해' 발언에 FDA 국장 입장 표명
  • 오진주 기자
  • 승인 2020.07.06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린 사람들의 99%가 "완전히 무해하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이 입장을 표명했다.
 
미 식품의약국(FDA) 스티븐 한 국장은 5일(현지시간) CNN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린 사람들이 무해하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 "누가 옳고 누가 그른지에 대해서는 얘기하지 않겠습니다"고 말했다.
 
지난 4일 독립기념일에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연설에서 "약 4000만명이 코로나19 검사를 했다. 이를 통해 99%가 무해하다는게 드러났다. 그 어떤 국가도 우리만큼 진단검사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런 결과를 도출해내지 못했다"고 자부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 19 확진자들 중 무증상자는 약 35%로, 무증상 또는 증상이 약한 사람도 타인에게 전염시킬 위험성이 충분하다고 밝혔다.
 
한 국장은 같은 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CDC와 그들의 팬데믹 관련 정보를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코로나 19 팬데믹은 급속하게 진화하고 있으며, 미국은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한 국장은 '코로나 19가 99% 무해'하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옳으냐는 진행자의 계속된 질문에 "백악관 태스크포스가 데이터를 가지고 있다. 그 데이터들은 코로나 19가 심각한 문제라는 것을 보여준다.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할 필요가 있다"며 반박의사를 표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바이러스는 사라질 거라고 주장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는 "이 바이러스는 여전히 우리와 함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 국장은 연말 전까지 백신을 보유할 수 있을 거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서도 "백신 이용 시기를 예측할 수 없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