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22:35 (금)
부산 스쿨존 보행로 걷던 모녀 덮친 승용차...6세 여아 끝내 숨져
상태바
부산 스쿨존 보행로 걷던 모녀 덮친 승용차...6세 여아 끝내 숨져
  • 김예슬 기자
  • 승인 2020.06.16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돌사고 이후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인도로 돌진하는 승용차. [사진=뉴시스]
충돌사고 이후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인도로 돌진하는 승용차. [사진=뉴시스]

부산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인도로 돌진한 승용차가 모녀를 덮쳐 6세 여아가 숨지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3시 32분께 아반떼가 해운대구의 한 초등학교 정문인근 인도를 걸어가던 유치원생 A(6)양과 A양의 어머니(36)를 친 뒤 학교 담장을 들이받고 2~3m 아래 화단으로 추락하면서 전복된 것으로 16일 전해졌다.

사고 장소는 초등학교 정문에서 10m 정도 떨어진 어린이보호구역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이후 모녀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A양은 의식이 없는 상태로 치료를 받다가 사고 11시간 만인 16일 오전 2시 41분께 세상을 떠났다.
A양의 어머니는 왼팔 골절 및 얼굴 부상을 입었다.

60대 아반떼 차량 운전자도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아반떼 승용차는 인근 도로에서 중앙선을 넘어서 좌회전하던 산타페 차량과 충돌한 직후 갑자기 속력을 내면서 인도로 돌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운전자는 당시 음주상태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으나, 경찰은 정확한 사고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