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19:58 (금)
가세연, 송중기 경고에도 "열애설 상대는 변호사"...법적 처분 받을까
상태바
가세연, 송중기 경고에도 "열애설 상대는 변호사"...법적 처분 받을까
  • 윤승하 기자
  • 승인 2020.06.12 2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중기 [사진=뉴시스]
송중기 [사진=뉴시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가 배우 송중기의 열애 상대로 지목된 법무법인 광장 소속 변호사의 얼굴 및 신상 등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송중기 측과 법무법인 광장 측이 가로세로연구소에 어떠한 대응을 보일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앞서 온라인을 중심으로 송중기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이에 송중기 소속사 측은 열애설 일체를 부인하며 "허위사실 유포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나 이러한 송중기 측의 경고가 무색하게 지난 11일 가세연 측은 이날 진행된 라이브 방송에서 송중기와 열애설이 불거진 변호사의 실명을 공개했다. 또한 개인 SNS의 사진 등도 내보내며 얼굴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들은 "사진을 보는 순간, 예전에 '사랑과 전쟁'에 자주 나오는 여자랑 닮았다. 서민정도 닮았다. KBS 00다큐멘터리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미모로 화제가 됐다"고 외모를 평가하는 듯한 발언까지 서슴지 않았다.

또 "송중기와 송혜교의 이혼 당시 A가 이혼 법률대리인은 아니었지만, 같은 로펌 선배의 소개로 식사 자리에서 만났다. 그래서 인연이 시작됐다. 당시 유부녀였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해당 변호사가 소속한 로펌이 송중기 송혜교 이혼 소송을 담당했다고도 말했다.

논란이 계속해서 불거지자 법무법인 광장도 입장을 내놨다. 법무법인 광장은 “우리 법인 소속 변호사와 송중기가 교제 중이라는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고, 해당 변호사의 개인적인 신상정보와 사생활에 관한 허위사실이 포털사이트, SNS 및 온라인 방송을 통해 무차별적으로 유통된다. 허위사실의 유포와 개인정보의 노출은 심각한 범죄행위에 해당한다. 즉시 유포행위를 중단하고 허위사실을 삭제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가세연 측의 주장이 허위일 경우 가장 피해를 보는 사람은 송중기의 열애 상대로 지목 된 변호사이다. 

이들은 해당 변호사에 대해 "이혼한 것으로 알고있다"는 등의 발언을 통해 사실이든 아니든 본인이 원하지 않는 정보를 언급했기에 명예 훼손 소송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열애 상대로 언급되는 이가 변호사인데다가, 송중기의 이혼 소송 사건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법무법인이니만큼 일을 크게 만들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송중기와 상대 변호사가 어떠한 조치를 취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