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8:00 (금)
미, 대만에 대형어뢰 18발 매각 승인...중국 압력 대항
상태바
미, 대만에 대형어뢰 18발 매각 승인...중국 압력 대항
  • 이현섭 기자
  • 승인 2020.05.22 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일(현지시간)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타이베이의 총통부 집무실에서 집권 2기 취임식을 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20일(현지시간)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타이베이의 총통부 집무실에서 집권 2기 취임식을 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미 국무부는 대만에 MK-48 대형 유도어뢰 18발을 매각하는 것을 승인했다고 20일 밝혔다.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이 이날 의회에 통보했다.매각 총액은 예비 부품등도 포함해 약 1억 8 천만 달러( 약2,215억 )이다.

트럼프 정부는 2017년 동형의 어뢰를 매각하기로 했으며 지난해에도 전자장비를 강화한 F16V 전투기 66대를 매각하기로 하는 등 중국의 압박에 대한 방어능력을 유지하기 위해 대만에 군사지원을 활발히 하고 있다. 미국은 대만과 외교 관계는 없지만, 대만관계법에 따라 무기를 판매할 수 있다.

미 국무부는 미국의 '하나의 중국' 정책에는 변함이 없다면서도 "이번 매각은 대만의 자위 능력을 높이기 위한 투자"라고 밝혔다. 미국은 코로나19 대응을 놓고 중국과 격렬하게 대립하는 한편 지난 18, 19일 세계보건총회(WHA)에 대만 참석을 강력히 요구했었다.

또한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은 20일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의 2기 취임을 축하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대만과의 관계 강화를 추진할 방침임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