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20:41 (금)
'선거조작 의혹' 민경욱은 지치지 않는다..."투표지 분류기로 개표조작 가능"
상태바
'선거조작 의혹' 민경욱은 지치지 않는다..."투표지 분류기로 개표조작 가능"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5.19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투표지분류기의 송수신 기능과 관련해 드러난 진전된 상황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투표지분류기의 송수신 기능과 관련해 드러난 진전된 상황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4.15 총선 선거조작 의혹을 꾸준히 제기해왔던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제보 받은 내용을 토대로 투표지 분류기에 통신장치와 QR코드를 인식할 수 있는 센서가 존재한다고 19일 주장했다. 민 의원은 그동안 투표지 분류기의 통신장치를 통해 개표 조작이 가능하다고 주장해왔다.

19일 민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문가의 제보로 이번 4·15총선에 사용된 투표지 분류기에는 통신장치와 QR코드를 읽을 수 있는 스펙트럼 센서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 의원은 "개표상황표에 표기된 해당 선거구의 선거인 수를 알기 위해서는 메인 서버와 무선통신을 해야 한다"며 "투표지 분류기에 통신장치가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보에 따르면 투표지 분류기에 투표지를 확인하는 직인 센서와 QR코드를 확인하는 스펙트럼 센서가 설치됐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서 "중앙선관위는 불투명한 해명만 되풀이할 것이 아니라 투표지 분류기에 사용한 노트북과 투표지 분류기 검증 및 확인에 협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이번 총선에 사용된 투표지 분류기와 내장된 노트북 데이터가 훼손되기 전에 하루 빨리 물증 확보와 수사를 촉구한다"고 부연했다.

앞서 지난 1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투표지분류기는 투표지를 인식하는 광학센서가 있으나 QR코드를 인식하지는 못한다"며 "운용장치(노트북)는 랜 카드 제거 후 각급 선관위에 배부되므로 외부 통신망과 연결될 수 없고 랜 카드가 존재하지 않아 DNS 정보를 입력할 수도 없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