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8:00 (금)
'제2의 코로나' 오면 세계 경제 성장율 -4.9%
상태바
'제2의 코로나' 오면 세계 경제 성장율 -4.9%
  • 이현섭 기자
  • 승인 2020.05.14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국 뉴욕의 라과디아 공항 수하물 찾는 곳에 이곳 직원이 혼자 앉아 있다. 미 연방재난관리청(FEMA)은 뉴욕주의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만1000명에 달하면서 뉴욕주를 '중대 재난(Major Disaster) 지역'으로 선언했다. 2020.03.22. / 사진 = 뉴시스 ]
[ 미국 뉴욕의 라과디아 공항 수하물 찾는 곳에 이곳 직원이 혼자 앉아 있다. 미 연방재난관리청(FEMA)은 뉴욕주의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만1000명에 달하면서 뉴욕주를 '중대 재난(Major Disaster) 지역'으로 선언했다. 2020.03.22. / 사진 = 뉴시스 ]

유엔 경제 사회국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제2파가 연내 도래할 경우 2020년 세계 경제의 실질 성장률은 전년 대비 마이너스 4.9%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선진국에서 21년 연초까지 도시 봉쇄나 경제활동 제한이 계속 되는 사태를 상정하고 있다.

기자회견에 나선 해리스 사무차장은 경제활동의 대규모 제한과 불확실성으로 인해 올해 2/4분기 세계경제는 사실상 중단됐다고 지적했다.

현재의 도시 봉쇄로 4~6월기중에 감염 확대를 큰폭으로 억제 하여 대부분의 나라가 경제 활동을 서서히 재개시켰을 경우에도 20년의 성장률은 전년대비 마이너스 3·2%가 된다고 예측 했다. 1930년대의 대공황때 이래의 축소폭이 된다고 했다.

경제사회국은 1 월 시점에서는 2·5%의 성장을 전망하고 있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