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20:41 (금)
백악관에 올라온 "선거조작 의혹" 청원글 10만명 동의...美 ,뭐라고 답할까
상태바
백악관에 올라온 "선거조작 의혹" 청원글 10만명 동의...美 ,뭐라고 답할까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5.12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8일 미국 백악관 청원게시판에 "한국선거가 여당과 문재인에 의해 조작됐다"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이 게시물은 지난 11일 오후 4시 기준 10만427명이 동참하며 백악관의 공식 답변 여건을 충족했다.[사진=뉴시스]
지난달 18일 미국 백악관 청원게시판에 "한국선거가 여당과 문재인에 의해 조작됐다"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이 게시물은 지난 11일 오후 4시 기준 10만427명이 동참하며 백악관의 공식 답변 여건을 충족했다.[사진=뉴시스]

지난 4월 15일 치러진 총선에 대해 선거조작이 있었다는 의혹이 일부 보수 유튜버들 사이에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18일 미국 백악관 사이트에 등록된 '선거 조작 의혹 규명' 청원글에 참여한 인원이 게시 약 20일 만에 10만명을 넘어섰다. 이번 총선에서는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 등 여당이 180석을 확보했다. 

12일 백악관 청원 사이트인 '위 더 피플'측에 따르면 지난달 18일 이 사이트에 올라온 "한국선거가 여당과 문재인에 의해 조작됐다"는 제목의 청원글은 전날 오후 4시 기준 10만427명이 동참한 것으로 파악됐다. 백악관 청원의 답변(60일 이내) 기준은 게시 한달 이내 10만명 동의로 답변 기준을 만족시켰다.

해당 글에서 청원인은 "이번 선거 사전 투표와 본 투표에서 정당 지지율 차이는 10~15%였는데 일반적으로 봤을 때 정당별 지지율은 7% 이내로 집계되는 것이 정상"이라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소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지 않았고, 설치돼 있었던 곳의 CCTV는 모두 가려졌다"고 선거조작 의혹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부 투표함 안에는 접히지 않은 투표용지들이 들어있었는데 이는 모두 여당을 찍은 표들이었다"며 "제발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에서는 10만명이 달성되기 직전인 전날 오후까지 해당 청원 동참을 요구하는 글들이 꾸준히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 네티즌은 전날 오전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백악관 청원 8007명 남았다"며 "창피하지만 백악관이 나설지 안 나설지 기대하게 된다"고 적었고, 다른 네티즌은 '백악관 청원 99% 달성'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참여를 촉구했다.

그러나 이와 반대로 청원 조건 달성에 대한 기대감보다 '나라 망신'을 우려하는 부정적인 반응들이 더욱 많았다.

해당 청원과 관련하여 일부 네티즌들은 "국가 망신 99% 달성", "나라 망신 100% 완료" 등의 반응을 보였고, 한 네티즌은 "미국이 뭘 해줄 수 있다고 참여를 하느냐. 부끄러운 줄 알아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 외에도 "아무리 동맹국이라지만 남의 나라한테 '우리 정부 좀 혼내달라'고 하는 것은 나라 망신", "왜 한국 선거 문제를 미국에 청원하느냐" 등의 댓글을 달며 청원글을 비난했다.

한편, 총선 조작 의혹 관련 백악관 청원이 답변 조건을 충족하면서 백악관이 이에 대해 답변을 실제로 내놓을지, 그렇다면 어떤 답변을 내놓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