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7 18:09 (목)
"도우미와 먹었으면 돈 더 나왔을 것"...김건모, 술값 150만원 카드내역 제출
상태바
"도우미와 먹었으면 돈 더 나왔을 것"...김건모, 술값 150만원 카드내역 제출
  • 윤승하 기자
  • 승인 2020.01.17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김건모가 지난 15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성폭행 혐의 조사를 받고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가수 김건모가 지난 15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성폭행 혐의 조사를 받고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건모(52)가 경찰 조사에서 성폭행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지난 16일 YTN의 보도에 따르면 김건모는 전날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12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김건모는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시기에 피해 주장 여성 A씨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술집에 간 사실은 인정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건모는 해당 술집에서 “술 마시는 내내 매니저와 함께 있었다”며 성폭행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를 입증하기 위해 당일 결제한 150만 원짜리 카드 내역을 증거로 제출하며 “업소에서 A씨 주장처럼 여성 도우미와 단둘이 술을 마시려면 이보다 비용이 더 비쌌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술집에 오기 직전 들렀던 곳에서 녹화된 폐쇄회로(CC)TV 영상을 증거로 제출하며 당일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있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A씨는 지난해 11월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해 “김건모가 날 성폭행할 때 베트맨 티셔츠를 입고 있었는데 그 티셔츠를 방송에 입고 나올 때마다 고통스러웠다”고 말한 바 있다.

앞서 경찰은 김건모의 차량 운행 동선이 저장된 GPS를 압수수색했다. 이에 김건모는 자신의 동선을 경찰이 파악했을 것이라 보고 업소 방문 사실을 다투는 것은 실효성이 없다는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YTN은 보도했다.

경찰은 김건모 측이 제출한 자료가 A씨의 주장과 다른 만큼 A씨를 다시 불러 추가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김건모가 제출한 자료가 사실인지, 사후에 조작됐을 가능성은 없는지 등도 조사하고 있다.

한편, 김건모는 15일 오후 경찰조사를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심려를 끼쳐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 경찰에 상세히 답변했고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심정을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