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21:22 (금)
北의 도발 임박? 평양에 '주민 총소집령' 발령
상태바
北의 도발 임박? 평양에 '주민 총소집령' 발령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12.30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조선중앙통신이 29일 공개한 사진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이틀째 회의를 주재하며 연설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회의에서 '자주권과 안전 보장을 위한 공세적 조치'를 언급해 북미협상 관련 '새로운 길'의 방향이 주목된다. [사진=뉴시스]
한 조선중앙통신이 29일 공개한 사진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이틀째 회의를 주재하며 연설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회의에서 '자주권과 안전 보장을 위한 공세적 조치'를 언급해 북미협상 관련 '새로운 길'의 방향이 주목된다. [사진=뉴시스]

북한이 지난 28일부터 조선노동당 전원회의를 개최하면서 평양엔 '주민 총소집령'을 내렸다는 보도가 나와 주목된다.

일본 온라인매체 JB프레스는 30일 서울발 기사에서 "북한이 지난 28일 오후 4시에 평양에 '주민 총소집령'을 발령했다"면서 "과거 사례를 감안할 때 '북한의 도발 움직임이 임박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JB프레스에 따르면 북한은 서해 연평도 포격 도발을 벌인 지난 2010년 11월23일 교도대와 노동적위대 등에 '비상소집령'을 내리고 전투태세를 점검했다. 또 1993년 제1차 북핵위기 땐 핵확산금지조약 탈퇴 선언을 앞두고는 '준전시상태'를 선포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도 JB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토요일(28일), 그것도 새해를 앞두고 총소집령을 발동한 건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1993년 1차 북핵위기 때와 비교해 북한이 "총소집령에 이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하려는 게 아닌가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북한은 올 연말까지 미국 측이 적대시 정책 철회 등 한반도 정세에 대한 '새로운 계산법'을 제시하지 않으면 '새로운 길'을 갈 수 있다고 경고해왔다. 특히 북한은 이달 들어 서해위성발사장에서 ICBM용 로켓엔진 연소시험으로 추정되는 '중대 시험'을 2차례 실시해서  북미관계가 심상치 않았다.

미국도 이 같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거의 매일 감시·정찰자산을 한반도 일대에 투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치 비 오기 전 허리가 아픈 것처럼 중요한 일을 앞두고 어떤 징조를 보이던 북한이, 과연 어떤 행보를 보일지 세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