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9 11:50 (토)
'하명수사 의혹'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장으로...치안감 전보인사
상태바
'하명수사 의혹'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장으로...치안감 전보인사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12.24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일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대전 중구 대전시민대학에서 열린 북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9일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대전 중구 대전시민대학에서 열린 북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경찰 선거 개입 의혹'에 연루된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경찰인재개발원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정부는 황 청장을 경찰인재개발원장으로 내정하는 등 치안감 13명의 전보인사를 오늘(24일) 단행했다.

치안감은 경찰청 본청의 국장급이나 지방경찰청의 수장들이 보직되는 최상위 계급으로 일반직 공무원의 직급에 대응하여 이사관(2급) 대우를 받는다.

앞서 황 청장은 내년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지난달 명예퇴직을 신청했다. 하지만 울산청장 시절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한 수사로 고발돼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르면서 명예퇴직 불가 통보를 받았다.

이번 전보인사를 두고 일각에서는 논란의 중심에 있는 황 청장을 지방청 지휘관으로 계속 보임하기에는 부담스럽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 안에서 더 높은 자리를 원하는 사람 입장에선 좌천”이라며 “하지만 황 청장은 본인이 먼저 퇴직 의사를 표시한 상태기 때문에 ‘적절한 곳으로 갔다’는 내부 해석이 더 유력하다”고 전했다.

한편 지방청장을 두번 지낸 황 청장에 대한 인재개발원장 인사는 당연한 수순이라는 시각도 있다. 다른 경찰 관계자는 “한번 더 승진을 노려볼 만한 자리는 경찰청 국장급 정도”라며 “하지만 사표를 내겠다고 선언한 사람에게 또 한번 요직을 맡기는 것도 이상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