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20:40 (금)
FBI도 못 푸는 아이폰 비밀번호, 숨진 별동대원 아이폰 비밀번호 못풀어 수사 중단
상태바
FBI도 못 푸는 아이폰 비밀번호, 숨진 별동대원 아이폰 비밀번호 못풀어 수사 중단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12.04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숨진채 발견됐던 검찰 수사관의 수사가 '아이폰 잠금장치'에 막혀 중단됐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상태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검찰 수사관 A(48)씨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 작업이, 3일 오전, '아이폰 잠금장치'에 발목이 잡혔다.

검찰은 지난3일 특감반원의 휴대전화를 경찰에서 압수한 검찰이 경찰과 함께 포렌식 작업을 시작했다.

하지만 A씨가 잠금장치를 걸어놓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난관에 부딪혔다.

검찰 관계자는 "아이폰 잠금장치는 대검찰청 장비로도 푸는 게 어렵다"며 "외부 업체의 힘을 빌려 잠금장치를 해제한 적이 있지만, 쉽지 않은 작업"이라고 했다.  미국에서는 2015년 FBI가 테러범의 아이폰 암호를 풀지 못해 애플에 도움을 구했다가 거절당한 일도 있었다.

아이폰 잠금장치 체제는 '여섯 자리 암호'를 기본으로, 모델에 따라 '지문 인식' 또는 '얼굴 인식'을 추가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A씨가 어떤 방식으로 잠금 설정을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지문인식을 사용했을 경우에는 압수 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시신에서 지문을 확보함으로써 해결이 가능하다. 하지만 암호로 잠금 설정을 해놨을 경우에는 6자리 비밀번호여서 경우의 수가 560억개이며 사람이 12초마다 밤낮없이 입력한다해도 144년이 걸린다.

안면 인식은 아이폰이 눈동자 움직임을 감지하기 때문에 사실상 거의 힘들다.

잠금장치를 풀지 못한다면 하명 사건 수사 전체가 난항을 겪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어 검찰이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나갈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