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7:01 (금)
박능후 복지부 장관, 유아성폭력 논란에 "발달과정일 수 있다" 발언 파문
상태바
박능후 복지부 장관, 유아성폭력 논란에 "발달과정일 수 있다" 발언 파문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12.03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비전e]‘성남 어린이집’ 관련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발언 논란이 보건복지부의 사과에도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박 장관은 지난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에 어떻게 대철할 것이냐'는 질문에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다”고 발언해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박 장관은 “아이들의 성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보는 시각의 차이가 있다”며 “(유아 성폭력을) 어른이 보는 관점에서의 ‘성폭행’으로 봐서는 안 된다. 사실 확인 이후에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보고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은 경기 성남의 한 어린이집에서 5살 여자아이가 또래 남자아이에게 상습 성추행을 당한 사건이다. 이 여야의 부모는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글을 올려 “만 5세에게는 아무런 법이 적용되지 않아 부모인 저희는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일이 없어 매일 지옥 속에 살고 있다”고 호소했다.

박 장관의 발언이 알려지자 SNS에선 온종일 ‘가해 아동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이다’, ‘피해 부모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복지부는 이날 오후 해명자료를 내어 “피해 아동과 부모, 그리고 사건을 바라보며 마음 아파하는 국민의 마음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발언으로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사과문에는 피해 아동에 대한 치료를 최우선으로 진행하며 어린이집 대상 교육 등 후속 방지 대책 마련에 힘쓰겠다는 내용 등도 담겼다. 

다만 이 같은 보건복지부의 사과에 “장관이 잘못했는데 사과는 SNS 담당자가 하느냐” 등의 목소리를 내며 네티즌들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