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20:40 (금)
러시아 호스텔 영업 조건 대폭 강화...에어비앤비는 가능
상태바
러시아 호스텔 영업 조건 대폭 강화...에어비앤비는 가능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11.19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니호텔 모습 / 사진 = 뉴시스 ]
[ 미니호텔 모습 / 사진 = 뉴시스 ]

러시아에서 주거용 아파트에 (캡슐형) 미니호텔이나 호스텔(우리식으로는 게스트하우스)을 운영하는 것이 금지된다. 또 별도의 출입구와 화재 안전 장비, 방음 장치, 경보 시스템, 금고 등 숙박 서비스에 필요한 시설을 갖춰야 하는 등 운영 조건이 강화된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가 최근 이같은 내용의 법안 시행령에 서명한 뒤 11일 법령정보 포탈에 올렸다. '주택 사용에 관한 개정 법안'은 지난 4월 의회를 통과해 지난 10월 발효됐으나 한달여 유예 기간이 주어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 10월 블라디보스토크 여행중에 묵었던 B 게스트하우스는 "새 법령에 따라 소방시설을 보완해야 한다"며 시끄러운 공사에 양해를 구하기도 했다.
이 법령은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등 대도시 아파트에 호스텔 등 숙박시설이 늘어나면서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는 입주민들의 불만을 반영해 제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숙박시설 운영자들이 6~8월의 여름 성수기를 거쳐 비거주용 건물로 옮겨갈 수 있도록 유예기간을 달라는 요청에 따라 10월 발효됐으나, 한달 더 늧춰졌다.

메드베데프 총리가 서명한 시행령에 따르면 미니호텔과 호스텔 등 숙박시설은 별도의 출입구가 있는 비거주용 건물에서만 열 수 있고, 운영할 수 있다. 현지 매체는 모스크바의 경우, 영업중인 호스텔의 약 10~15%가 주거용 건물에 들어가 있어 폐쇄될 것이라고 전했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찾아가본 호스텔 '피르스'도 거주용 아파트에 입주해 있었다. 이 호스텔이 영업을 계속하려면 비거주용 건물로 이전해야 한다. 한국인이 운영하는 T게스트하우스도 장소를 옮기든지, 시설 보완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에어비앤비나 부킹닷컴 등 '여행전문 앱'을 통해 여행자들에게 하루 혹은 며칠씩 아파트를 임대해주는 행위도 이 시행령에 의해 금지되는 것으로 해석됐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국가두마(하원)의 한 관계자는 "이 법령은 주거용 아파트내에 숙박시설 영업을 금지하는 것이지, 개인의 사사로운 아파트 임대를 제한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아파트의 장단기 임대는 개인 재산이어서 제한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