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7 18:55 (토)
美 드하트, 국방비 분담 협정서 "한국案 못받아 들여, 재고요구"
상태바
美 드하트, 국방비 분담 협정서 "한국案 못받아 들여, 재고요구"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11.19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임스 드하트 미국 방위비협상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한 호텔에서 한미방위비 협상장으로 향하는 버스로 이동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제임스 드하트 미국 방위비협상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한 호텔에서 한미방위비 협상장으로 향하는 버스로 이동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제임스 드하트(국무부 방위비 분담 협상 대표) 는 19일 오후 12시45분께 서울 용산 남영동 아메리칸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의 제안을 받아 들일 없다"고  밝혔다.

드하트 대표는 "서울에 협상 자리를 마련해준 한국 측에 감사하다"며 "열린 마음으로 들을 준비가 돼 있었고 상호 수용 가능한 합의로 나아가기 위해 우리의 입장(stance)을 조정할 준비까지 됐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불행히도 한국 측 제안은 공정하고 공평한 분담이라는 우리 요구에 호응하지 않았다"며 "그 결과 한국 측에 재고할 시간을 주기 위해 오늘 회의를 급하게 끝내게 됐다"고 설명했다.

드하트 대표는 "훌륭한 동맹 정신 안에서 상호 수용 가능한 합의로 나아갈 수 있는 새로운 제안을 기대한다"며 "한국 측이 상호 신뢰와 동맹자 관계를 기반으로 임할 수 있을 때 협상이 재개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와 제임스 대표를 수석대표로 한 양 대표단은 지난 18일부터 이틀간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금협정'(SMA) 을 위한 3차 회의를 가졌다.

하지만 회의 둘째 날인 19일 오전 회의가 조기 종료됐다. 양측은 이날 오후 5시까지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었다.

외교부는 "미 측은 새로운 항목 신설 등을 통해 방위비 분담금이 대폭 증액돼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우리 측은 지난 28년간 한미가 합의해 온 SMA 틀 안에서 상호 수용 가능한 범위 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측은 어떠한 경우에도 이번 협상이 한미 동맹과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기여하는 합리적 수준의 공평한 방위비 분담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2시30분 SMA 협상 결렬 관련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