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18:05 (일)
황교안 '보수대통합' 선언에 유승민 "금시 초문"
상태바
황교안 '보수대통합' 선언에 유승민 "금시 초문"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11.06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 / 사진 = 뉴시스 ]
[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 / 사진 = 뉴시스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대통합을 선언했으나, 통합 대상으로 거론되어 온 '변화와 혁신을 위한 행동'(변혁) 측은 들은 바 없다는 반응을 내놓았다.

꾸준히 보수통합에 대한 희망을 비쳐온 변혁의 유승민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그동안 저와 황교안 대표 사이에는 직접 대화는 없었고, 몇몇 분들을 통해서 간접적으로 전해들은 바는 있었지만 합의된 것은 없었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제가 제안한 이 보수재건의 원칙을 받아들일 진정한 의지가 있다면 대화를 시작하겠다"며 "개혁적 중도보수 신당을 추진하겠다는 변혁의 계획과 의지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변혁 소속인 이준석 전 최고위원도 통합기구에 대한 이야기는 없었다. 책임 있는 사람이 대리인으로 소통한 적은 없다고 알고 있다"며 "차후 모여서 이야기해봐야 할 사안"이라고 답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변혁은 신당 창당에 집중하고 있다. 황 대표는 보수 혁신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며 "황이 제안한 통합은 한국당 지지율 떨어지는 시점에서 국면전환용으로 보인다. 큰 관심 없다"고 잘라 말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황 대표의 제안에 대해 강도높게 비난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낮에 펼쳐진 황 대표의 '보수 대통합 선언'은 퇴행적인 양극단의 대결 정치에 시동을 걸기 위한 추임새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한국당을 향해 '몰락을 자초하는 자유한심당'이라고 칭하며 "황교안 대표의 헛발질이 갈수록 병적이다. 썩어가는 당내의 문제는 덮어둔 채, 통합을 운운하며 위기를 넘겨보려고 하는 것이냐. 통합은커녕 자중지란할 자한당의 미래가 아른거린다"고 비꼬았다.
  
그는 "갑질의 극치 박찬주를 옹호하고 5.18과 반민특위 등의 역사를 왜곡하며, 박근혜 탄핵에 대한 제대로 된 입장도 없는 자유한국당"이라며 "거꾸로 가는 자유한국당에 미래가 있을 수 있겠는가. 정신은 과거에 머물러 있는데, 입으로만 외친다고 올 미래가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