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피해 현장 출동 권태원 소방위 불의의 사고로 순직
상태바
태풍 피해 현장 출동 권태원 소방위 불의의 사고로 순직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9.09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3호 태풍 '링링' 피해 현장으로 출동해 작업하던 권태원(52) 지방소방위가 불의의 사고로 순직했다고 9일 전북소방본부가 밝혔다.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권 소방위는 전날 오전 9시 58분께 부안군 행안면에 있는 한 주택 간이창고 지붕 위에서 쓰러진 나무를 치우던 중 바닥으로 추락했다.

그는 지붕이 주저앉으면서 3m 아래로 떨어져 머리를 심하게 다쳐다.

권태원 소방위는 사고현장에서 빠르게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전북소방본부는 유족과 상의해 소방서장(裝)으로 장례를 치를 방침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2014~2018년 5년간 2509명의 소방관이 공무상 사상을 당했다. 한해 평균 502명에 달하는 숫자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의 처우가 하루 빨리 개선돼야 하는 부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