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경로 서해안 전남지역에서 북상 중
상태바
태풍경로 서해안 전남지역에서 북상 중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9.07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가 7일 오후 본격적으로 우리나라에 상륙하는 가운데 현재 서해안 전남지역을 통과중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7시 기준 "링링은 오전 2시30분께 제주고산 서쪽 110㎞ 해상을 지나 오전 6시 기준 목포 서쪽 서해상에서 시속 44㎞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면서 "오전 11시 충남 서해상, 오후 2시께 경기 서해상으로 북상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태풍 반경은 오전 6시 기준 약 350㎞로 커져 대부분 지역이 영향권에 들어갔다.

링링은 예상 경로에 따라 오후 3시를 전후로 황해도에 상륙해 북한을 통과하겠다.

비는 주로 지리산인근과 서해5도 지역으로 집중되고 있다. 다만 태풍 이동 속도가 빨라 그 외 지역은 강수가 많지는 않겠다.

바람은 기록적인 수준이 예보됐다.

기상청은 "바람은 새벽에 가거도에서 순간풍속 50m/s 전후로 불었고 10분간 평균풍속도 40m/s가 넘었다"면서 "태풍 중심 경로 부근인 흑산도와 선유도. 백령도 등 서해5도 등 서해상 도서지역과 서해안 등에서 기록적인 바람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어 "인천과 서울은 오후 2~3시를 전후로 가장 큰 영향을 받겠으니 절대적인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서울에 가장 가까이 닿는 오후 3시께 예상 중심기압은 965hPa, 최대풍속은 37m/s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상륙 지점에 변화가 있을 수 있으나 태풍 규모가 중형으로 영향 정도에 차이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