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5 01:14 (일)
나경원, "조국 임명 강행시 文정권 종국 앞당길 것" 경고
상태바
나경원, "조국 임명 강행시 文정권 종국 앞당길 것" 경고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8.26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임명을 강행하는 그 날은 문 정권의 종국을 더 앞당기는 날"이라고 강하게 경고 했다.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조 후보자를 품으려다가 민심을 잃는 것은 물론이고 정권의 정당성마저도 상실한다. 전자결제를 할 것이라는 흉흉한 소문도 있다"며 말했다.

그는 "조국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으로 적합하다는 응답자가 18%에 불과한 여론조사에 이어서 오늘 반대 60%의 여론조사까지 나왔다"며 "정당 지지와 진영논리를 초월해서 전 국민이 조 후보자를 이미 마음속에서 탄핵했다. '입진보'의 위선에 대한 탄핵, 말로만 하는 진보의 위선에 대한 탄핵이다"라고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가 안겨준 좌절감과 박탈감이 우리 청년들, 젊은 세대의 마음을 할퀴고 있다"며 "기회는 '조국패스', 과정은 '조로남불', 결과는 '조럴해저드'"라고 같은 당 의원이 쓴 글을 인용해 비판을 이여 갔다.

또 "조 후보자가 지금 청문회 운운하고 있는데 사실은 지금 검찰청에 빨리 가야 된다"며 "검찰이 조금이라도 미적거리고 회피한다면 저희는 결국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지 않나." 며 "지금 여러 의혹이 너무나 많은 범죄사실에 해당하기 때문에, 또 조 후보자가 이 정권에서 사실상 아직도 실세의 지위를 갖고 있기 때문에 저희는 특검이 불가피한 수순으로 갈 수밖에 없지 않나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했다.

이어 "오늘 조 후보자 청문회 준비단 측에서 정의당을 방문한다고 한다"며 "이런 일은 아마 국회의 장관 인사청문회가 개시된 이후로 처음 있었던 일이 아닌가 이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