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20:22 (금)
언론자유 위해 헌신한 이용마 기자, " 투병끝 별세"
상태바
언론자유 위해 헌신한 이용마 기자, " 투병끝 별세"
  • 나일산 기자
  • 승인 2019.08.21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용마 기자 / 사진 = 뉴시스 ]
[ 이용마 기자 / 사진 = 뉴시스 ]

MBC는 "이용마 기자가 오늘 오전 6시44분 서울 아산병원에서 별세했다"며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해 뜨겁게 싸운 고인을 기리기 위해 장례를 사우장으로 치를 계획이다. 빈소와 발인 일정 등은 추후 알리겠다"고 21일 밝혔다.

이 기자는 해직기간 발견된 복막 중피종으로 치료를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수영씨와 자녀 현재, 경재씨가 있다.

고인은 1969년 전북 남원에서 태어났다. 전주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정치학과 및 동대학원 졸업 후 1996년 MBC 기자로 입사했다. 보도국 사회부, 문화부, 외교부, 경제부, 정치부 등을 거쳤다. 2011년부터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본부 홍보국장을 맡았으며, 공정방송 사수를 위한 파업을 이끌다가 2012년 3월5일 해고됐다. 5년9개월만인 2017년 12월8일 MBC에 복직했고, 12월11일 마지막으로 출근했다.

  당시 이 기자는 "2012년 3월에 해고되던 그날 이후로 단 한 번도 오늘이 올 것을 의심해본 적 없다. 우리는 정정당당한 싸움을 했고 정의를 대변했다고 생각해서"라며 "오늘 막상 현실이 되니 꿈같다. 깨어나고 싶지 않은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 작년 엄동설한 무릅쓰고 나와준 촛불 시민들의 위대한 항쟁이 없었다면 오늘 우리가 여기서 있을 수 있을까. 언론이 비판과 감시하는 게 본연의 역할이지만, 동시에 사회적 약자를 끊임없이 대변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