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7 10:08 (목)
靑 "文·에스퍼 장관 30분동안 접견, …"한미동맹, 비핵화 협상 성공 뒷받침""
상태바
靑 "文·에스퍼 장관 30분동안 접견, …"한미동맹, 비핵화 협상 성공 뒷받침""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08.09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본관에서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과 만나 환담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

[뉴스비전e]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한미동맹이 점점 공공해지고 있는 만큼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뒷받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부터 30분 동안 청와대 본관에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에스퍼 장관이 공고한 한미동맹을 이어갈 적임자라고 믿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날 접견 자리에는 미국 측에서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  랜달 슈라이버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차관보, 브라이언 펜톤 국방장관 선임군사보좌관 등이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김현종 국방개혁비서관이 배석했다.

문 대통령은 "에스퍼 국방장관이 안보 분야 최고 전문가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신임이 두텁다고 들었다"며 취임 축하 인사를 건넸다.

에스퍼 장관은 "취임한 지 12일이 됐다"며 "첫 번째 해외순방으로 인도·태평양 지역을 정했는데,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번영의 메시지를 보내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회동은 역사적이며 감동적인 사건으로 한미 양국 간 대화가 지속될 수 있다는 여지를 만들어줬다"며 "북미 대화가 조기에 재개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은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해 왔다"고 언급했다.

에스퍼 장관은 삼촌의 한국전쟁 참전 스토리를 언급하며 "공동의 희생을 기반으로 한 한미관계가 앞으로 더욱 발전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과 에스퍼 장관은 조건을 기초로 한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이 원만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점검·보완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