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5당 대표 전격 회동···범국가적 차원 비상협력기구 운영 합의
상태바
문 대통령·5당 대표 전격 회동···범국가적 차원 비상협력기구 운영 합의
  • 이장혁 기자
  • 승인 2019.07.19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수출제한 조치에 초당적 대처 당부···엄중한 경제 상황 추경안 국회 통과 시급
ⓒ청와대

[뉴스비전e] 문재인 대통령이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서 여야 5당 대표와 함께 일본 수출규제 경제보복 사태에 대해 심도있는 이야기를 나누고 인식을 같이했다.

이날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등 5당 대표가 전부 참석했다.

3시간에 걸친 마라톤 회의 끝에 문 대통령과 5당 대표는 범국가적 차원의 비상협력기구 설치 및 운영을 비롯해 공동발표문을 공개했다.

먼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부당한 경제보복이며 한일 양국 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조치라는 것을 강조했다.

또 일본은 경제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더 이상의 제재가 한일관계는 물론 동북아 안보협력을 위협한다는 것을 분명히 인식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여야 당 대표는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촉구, 대통령은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이번 일본 경제보복에는 여야 가릴것 없이 초당적으로 협력하며 경제 피해를 최소화 하는 것은 물론 국가 경제의 펀더멘털 및 소재와 부품, 장비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노력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