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대통령과 어떤 회담도 수용"···"일본 경제보복 즉각 철회해야"
상태바
황교안 대표 "대통령과 어떤 회담도 수용"···"일본 경제보복 즉각 철회해야"
  • 이장혁 기자
  • 승인 2019.07.1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뉴스비전e]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대통령과 어떠한 회담도 수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먼저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로 우리 경제가 심각한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언급하며 당 차원에서 일본의 수출규제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단, 정부가 지난 8개월 동안 예후와 경고를 무시하고 이에 대비하지 못한 것은 정말 아쉽다며 더 큰 위기가 오기 전에 만반의 준비를 갖춰야 할 것을 주문했다.

또 ‘반일감정’을 계속 국내정치에 이용하고 ‘국론분열’의 반사이익을 꾀한다면, 정부의 국정을 감시할 의무가 있는 제1야당으로서 가만히 있을 수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번 사태의 해법으로 ‘한미일 공조’를 복원해야 하며 ‘무한경쟁’으로 치닫는 국제경쟁에서 한미일의 경제안보 공동체는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는 점을 내세웠다.

정부의 구체적인 실천 방안도 제시했다.

먼저 대일특사를 바로 파견해 일본과 협상 테이블을 마련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결국 외교적으로 풀 수밖에 없고, 대통령께서 직접 나서서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다.

일본과의 과거 악연은 한순간에 풀 수 없지만 대한민국의 국익을 중심에 두고, 상호 신뢰를 바탕에 둔 한일관계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는 설명이다.

다음으로 미국을 설득해 일본의 독주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미특사 파견 등 가능한 방안을 찾을 것을 대통령께 요청했다.

또 나경원 원내대표가 제안했고, 국회의장께서도 동의하셨던 ‘국회 대표단’의 방일과 함께 국회 차원의 ‘방미 대표단’ 추진도 제안했다.

이와 함께 우리 외교라인을 조속히 교체할 것을 주문했다. 이런 극단적 사태가 벌어지도록 방치한, 외교라인의 무능과 무책임을 질책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을 강조했다.

더 나아가 장단기 해법을 찾아나갈 협력 대응 시스템 구축 및 국회 내 ‘일본규제 관련 대책 국회 특위’도 구성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실질적 논의가 가능하다면, 우리 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며 청와대의 조속한 답변을 기다릴 것“이라고 회견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