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3:51 (금)
서울 구로구, 빈집 청년창업 공간으로 탈바꿈
상태바
서울 구로구, 빈집 청년창업 공간으로 탈바꿈
  • 이민희 기자
  • 승인 2019.07.09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비전e] 서울 구로구는 빈집을 리모델링해 청년 창업공간으로 제공한다.

사업비는 총 2억8천만원이다. 지난해 10월 '서울시-자치구 상향적·협력적 일자리 창출 사업' 공모에 선정돼 사업비 50%를 지원받는다.

먼저 동양미래대학교가 소유한 고척동 62-65 142.5㎡ 규모 빈집을 리모델링해 진행한다. 동양미래대는 이 집을 구로구에 5년간 무상 제공하고 청년 창업 육성을 위한 교육도 지원한다.

구로구는 이번 사업에 참여할 예비 청년 창업가 12개 팀도 최근 선발했다. 선발된 청년 팀은 지역 맞춤형 창업과 도시재생 이해를 위한 다양한 교육을 받는다.

구 관계자는 "청년 창업자들에게는 공간을 제공하고 지역의 경제·문화도 활성화하는 사업"이라며 "도시재생 LAB 운영에 필요한 행정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