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벨기에 플랜더스 '나무 위를 달리는 자전거길'

[뉴스비전e] 벨기에 플랜더스에 거대한 숲속에 빽빽히 늘어선 나무 위로 자전거를 탈 수 있는 이색적인 ‘나무 위를 달리는 자전거길(Cycling through Trees)’이 개통됐다. 

이 독특한 자전거 길은 브뤼셀에서 자동차로 1시간 30분 거리에 있는 림버그 (Limbourg)에 위치한 플랜더스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아름다운 숲이자 플랜더스 사람들이 자전거를 타고 즐겨 찾는 보스랜드에 조성됐다.

총 길이 700미터에 두 명이 나란히 자전거를 타도 넉넉하도록 3미터 폭으로 디자인된 이 길은 숲 한 가운데 지상 10미터 높이, 직경 약 100미터의 360도 원형으로 되어 있다. 지상 입구에서 경사를 따라 천천히 올라 가면 10미터 높이의 원형 길에 이르며, 안전을 위해 도로 양 옆으로 안전대가 설치되어 있으며 일방통행 길이다.

플랜더스 관광청과 림버그 시, 자연 삼림 보호청 등이 공동으로 만든 이 길은 숲과 나무를 보호하고 동시에 새로운 시각에서 숲을 체험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홍상수 기자  deepmind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