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투자자문사 임직원의 탄원···5개월째 53명 줄소환에도 진전 없는 이상한 수사?
상태바
유사투자자문사 임직원의 탄원···5개월째 53명 줄소환에도 진전 없는 이상한 수사?
  • 탐사보도팀
  • 승인 2019.05.20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비전e 탐사보도팀] “수사가 시작된 지 6개월이 넘었는데도 언제 마무리될지 몰라 사업은 물론 생존까지 위태로워 하루하루 악몽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지난 13일 전북지방경찰청장 앞으로 탄원서가 접수됐다. 증권방송에서 정보를 제공하는 유사투자자문업체 A사 임직원들이 경찰 수사의 부당함을 호소한 것이다.

지난해 10월 전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A사가 “채팅부터 감사 후기까지 조작하고 ‘전문가’ 프로필에 문제가 있다”는 제보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퇴사 직원 마스크 쓰고 압수수색 참여

압수수색 과정 유출 단체채팅방 공유

<뉴스비전e> 탐사보도팀의 취재 결과, 경찰이 압수수색 과정에 내부고발자를 참여시킨 정황이 포착됐다.

A사 관계자는 “CCTV로 퇴사한 직원이 마스크를 쓰고 압수수색에 참여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제보자나 민간인이 압수수색에 참여하려면 영장에 이를 기록하고 피의자들에게 고지해야 하는데도 전혀 그런 사실을 통보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압수수색 과정이 제보자들에게 유출되기까지 했다고 전했다.

"회사에 불만을 가진 회원만 모은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압수수색 진행 과정이 공유됐습니다. 어떤 자료들이 압수되고, 휴대전화가 몇 대 압수됐는지까지 어떻게 유출될 수 있었는지 납득할 수 없습니다.”

경찰의 자료 제출 요구에도 무리가 있다고 항변했다.

“경찰이 법인별 입사자와 퇴사자의 이름, 전화번호 등을 요구하는데, 그중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는 자료도 상당합니다. 게다가 이번 사건과 관련 없는 기간까지 소급해 2014년 1월 이후의 모든 자료를 요구하는 것은 부당합니다.”

수익 볼 땐 ‘감사후기’까지 썼던 제보자들

손실 보자 손실금을 받아내려 공권력 이용?

압수수색이 실시된 지 5개월이 지났는데도 수사는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다. 1차 조사에 이어 추가 소환조사 등 53명에 대한 입건조사로 수사는 장기화할 조짐이다. A사 임직원들은 피의자로 하루하루 마음을 졸이다 급기야 퇴사하는 직원까지 나올 지경이다.

“정상적인 경영 활동이 어려운 것은 말할 것도 없고 피의자로 조사받는 직원 중에는 심리적인 압박으로 공황장애 증상까지 보여 병원 치료까지 받는 실정입니다.”

A사 측은 두 제보자의 일방적 주장에 따라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공정성이 심각하게 훼손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피의자 B씨는 수사대가 제보자들의 투자 손실까지 사기 피해 금액으로 보는 것에 불만을 토로했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본인들이 판단해 투자했고, 수익을 봤을 땐 ‘감사후기’까지 여러 차례 써놓기까지 하더니 막상 손실을 보니까 손실금을 받아내기 위해 공권력을 이용하는 파렴치한 행각을 벌이고 있습니다.”

소환조사 중 법적으로 금지된 플리바게닝 시도 정황

경찰청장·광수대장 책임 하 공정·신속 조사 희망

조사를 받은 피의자들을 인터뷰한 결과, 광역수사대가 소환조사를 하면서 인권 침해와 법적으로 금지된 플리바기닝까지 시도한 정황도 드러났다.

참고인으로 소환됐다 현장에서 피의자로 전환된 한 여직원은 “변호인도 없이 조사를 받아야 했다”며 “경찰이 영상녹화를 끄더니 ‘회사가 시켰다고 말해라’, ‘진술녹화를 하지 않을 테니 솔직히 다 말해라’, ‘수사관이 물어보지 않아도 스스로 다 말해야 불이익을 받지 않는다’, ‘모든 걸 진술하지 않을 경우 실형을 살게 할 수도있고, 벌금형에도 처할 수 있다. 솔직하게 진술해야 기소유예 처분이라도 받을 수 있다’고 겁박했다”고 밝혔다.

A사 측은 사건의 본질과 수사과정의 문제점을 제대로 다룰 것을 요구했다.

“무차별적 입건과 수사 장기화뿐 아니라 소환조사 과정에서의 인권 침해, 모욕, ‘구속’ 겁박, 플리바게닝 등에 대해서 경찰청장과 광수대장 책임 하에 공정하고 신속한 조사가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