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뉴스비전e 단독보도] 프랑스 장관급 협상팀 극비리 LG 방문④ 구광모의 딜레마: 울며 겨자 먹어야 하나?조중훈 회장의 ‘에어버스 외교’ 데자뷔

엠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구애’로 구광모 LG 회장이 심각한 딜레마에 빠졌을 가능성이 있다. 최근 마크롱 행정부의 경제관료들로 구성된 협상팀이 극비리에 방한해 LG 수뇌부와 접촉한 정황을 <뉴스비전e> 탐사팀이 포착했다. 경제특사들이 파리에서 서울을 다녀가며 하룻밤도 묵지 않고 서둘 만큼 시급하게 LG와 다룰 사안은 무엇이었을까?

구광모 회장과 무슨 얘기 오갔나?···폴란드공장 증설 계획 중 틈새공략···경영상 동유럽이 유리한 입지···문재인 정부는 프랑스와 북핵외교···조중훈의 ‘에어버스 외교’ 데자뷔···딜레마에 빠진 구광모의 선택은?

◆글 싣는 순서
ⓛ 마크롱, 구광모에 전기차배터리공장 유치 요구
② 구광모의 딜레마: 프랑스는 불리한 입지
③ 구광모의 딜레마: 문재인 정부 눈치 봐야
④ 구광모의 딜레마: 울며 겨자 먹어야 하나?

[뉴스비전e] 한국 정부와 프랑스 정부간 외교문제 해결사의 원조 총수는 고(故) 조중훈 한진 회장이다.

1971년 북한은 세계보건 기구(WHO) 단독 가입을 추진하면서 프랑스의 지지를 얻기 위해 안간힘을 쏟았다.

아프리카의 옛 식민지들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프랑스를 통해 득표한다는 계산이었다.

프랑스의 지지를 얻는 조건으로 2억 달러에 달하는 건설 장비를 구매해주었고, 그 결과 북한의 WHO 단독가입은 유력해졌다.

프랑스가 한국을 배제하고 북한과 손잡은 또 다른 이유가 있었다.

한국 정부가 도시지하철 기술용역을 프랑스에 주기로 했다가 막판에 일본으로 돌아서면서 엘리제궁의 심기를 건드려 ‘외교단절’ 위기에 봉착했던 것이다.

당시 김종필 총리가 찾아가자 프랑스 정부는 기다렸다는 듯 에어버스 구매를 제안했다.

애꿎은 조중훈 회장만 난감하게 되었다. 에어버스는 성능 파악도 안되어 주주국인 영국과 스페인 항공사들도 주문을 꺼리고 있었다.

그러나 조 회장은 정부의 요청을 거절할 수 없어 결국 ‘울며 겨자 먹기’로 에어버스를 구매했다.

50년 가까이 지난 지금 구광모 회장이 다시 “울며 겨자를 먹어야” 하는 상황에 놓인 것이다. 프랑스어 ‘데자뷔(deja vu)’가 연상된다.

문재인 정부가 LG에 호의만 보이고 있는 건 아닌 지도 모른다.

지난 3월 공 정거래위원회는 LG그룹에 대한 대대적인 부당내부거래 조사에 착수했다. 총수 일가 지분이 있는 물류계 열사 판토스가 타깃이다.

탐사보도팀  news@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탐사보도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뉴스비전e 단독보도] 프랑스 장관급 협상팀 극비리 LG 방문③ 구광모의 딜레마 : 문재인 정부 눈치 봐야[뉴스비전e 단독보도] 프랑스 장관급 협상팀 극비리 LG 방문② 구광모의 딜레마 : 프랑스는 불리한 입지[뉴스비전e 단독보도] 프랑스 장관급 협상팀 극비리 LG 방문ⓛ 마크롱, 구광모에 전기차배터리공장 유치 요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