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뉴스비전e 단독보도] 프랑스 장관급 협상팀 극비리 LG 방문ⓛ 마크롱, 구광모에 전기차배터리공장 유치 요구극비리에 경제장관급 협상단 급파···LG화학 전기차 배터리 공장 유치 요청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구애’로 구광모 LG 회장이 심각한 딜레마에 빠졌을 가능성이 있다. 최근 마크롱 행정부의 경제관료들로 구성된 협상팀이 극비리에 방한해 LG 수뇌부와 접촉한 정황을 <뉴스비전e> 탐사팀이 포착했다. 경제특사들이 파리에서 서울을 다녀가며 하룻밤도 묵지 않고 서둘 만큼 시급하게 LG와 다룰 사안은 무엇이었을까?

구광모 회장과 무슨 얘기 오갔나?···폴란드공장 증설 계획 중 틈새공략···경영상 동유럽이 유리한 입지···문재인 정부는 프랑스와 북핵외교···조중훈의 ‘에어버스 외교’ 데자뷔···딜레마에 빠진 구광모의 선택은?

◆글 싣는 순서
ⓛ 마크롱, 구광모에 전기차배터리공장 유치 요구
② 구광모의 딜레마: 프랑스는 불리한 입지
③ 구광모의 딜레마: 문재인 정부 눈치 봐야
④ 구광모의 딜레마: 울며 겨자 먹어야 하나?

[뉴스비전e 탐사보도팀] 이번 ‘비밀 협상’과 관련된 익명을 요구한 인사는 “프랑스가 LG화학의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공장 유치를 관철하기 위해 극비리에 협상팀을 급파한 것”이라고 확인해 주었다.

폴란드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가동 중인 LG화학은 최근 대규모 증설을 발표했었다. 이런 상황에서 이번 프랑스 협상팀의 갑작스러우면서도 ‘은밀한’ 접촉은 폴란드공장 증설 계획의 틈을 파고든 모양새다.

프랑스측 협상팀에는 한국계 장관 ‘세드리크 오(한국명 오영택)’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3월 말 세드리크 오 대통령실 경제보좌관을 디지털경제부장관으로 임명했다.

오 장관은 2012년 대선 때 사회당 캠프에서 보좌진 동료인 마크롱과 친분을 쌓아 2016년 마크롱이 출마한 대선캠프에서 회계를 총괄했다. 마크롱 대통령 입장에선 오 장관이 한국계이니 만큼 LG를 설득할 적격자라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높다.

마크롱 대통령은 그간 전기차산업 육성을 역설해 왔다. ‘노란 조끼’로 홍역을 치르는 상황에서 LG 배터리공장 유치는 당장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고, 길게는 기술개발을 통해 유럽은 물론 전 세계 전기차시장을 주도하는 원대한 비전을 갖게 한다.

물론, LG측은 이번 비밀 미팅에 대해 입을 다물고 있다. LG화학 홍보실은 “사실을 확인해줄 수 없다”며 “그룹에 확인해 보라”고 귀띔했다. 그룹 홍보실 유원 부사장은 “금시초문”이라는 말로 일축하면서도 “사실무근”이라고 확인해주지는 않았다.

[프랑스 장관급 협상팀 극비리 LG 방문② 구광모의 딜레마: 프랑스는 불리한 입지]에서 계속▶▶▶

탐사보도팀  news@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탐사보도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뉴스비전e 단독보도] 프랑스 장관급 협상팀 극비리 LG 방문② 구광모의 딜레마 : 프랑스는 불리한 입지[뉴스비전e 단독보도] 프랑스 장관급 협상팀 극비리 LG 방문③ 구광모의 딜레마 : 문재인 정부 눈치 봐야[뉴스비전e 단독보도] 프랑스 장관급 협상팀 극비리 LG 방문④ 구광모의 딜레마: 울며 겨자 먹어야 하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