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iz&cul
김을호의 기업시민을 위한 인성코칭 '배려'⑨ 이해의 선물

[뉴스비전e] 네살배기 사내아이가 어느 날 엄마의 손에 이끌려 시내에 나갔다가 백발이 성성한 위그든 씨의 사탕가게에 들렀다.

당시 돈이라는 것이 뭔지 몰랐던 아이는 그저 엄마가 무언가를 건네주면 다른 사람이 물건을 건네주는 것을 보고 으레 그런 것인 줄만 알고 있었다.

어느 날, 아이는 큰 마음을 먹고 위그든 씨의 사탕가게에 몰래 혼자 가는 모험을 했다. 사탕을 고르자 위그든 씨는 “돈은 가지고 있느냐?”고 물었다.

아이는 은박지로 싼 버찌씨를 위그든 씨의 손에 떨어뜨린다. 위그든 씨는 잠시 고민하다가 말했다.

“돈이 조금 남는구나. 거슬러 주어야겠다.”

그리고 2센트를 아이에게 주었다.

어른이 되어 관상용 어류 가게를 연 아이에게 꼬마 남자애가 누이동생과 함께 찾아온다. 30달러어치는 될 만큼 이것저것 물고기들을 고른 아이가 자신의 앞에 5센트짜리 백동화 두 개와 10센트짜리 은화 하나를 떨어뜨렸다.

순간 그는 지난날 자신이 위그든 씨에게 어떤 어려움을 안겨 주었는지, 그리고 그가 얼마나 멋지게 어려움을 해결했는지를 알게 되었다.

그는 옛날 위그든 씨가 그랬듯이 똑같이 아이들에게 2센트를 거슬러 주고, 가게를 나서는 아이들의 뒷모습을 언제까지나 바라보고 있었다.

물고기를 얼마에 주었는지 알기나 해요? 무슨 일인지 설명해 보세요!”

이해하지 못하는 아내에게 그는 위그든 씨의 이야기를 했다. 이야기를 마쳤을 때 아내의 눈시울은 젖어 있었다.

“아직도 그날의 박하사탕 향기가 잊혀지지 않아.”

나는 어항을 닦으며 기억 속 위그든 씨의 나지막한 웃음소리를 들었다. _폴 빌라드

 

◆ 저자 김을호

독서활동가(WWH131 키워드(패턴) 글쓰기 개발자) 서평교육, 청소년·학부모·병영 독서코칭 전문가

독서에도 열정과 끈기, 목표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독만권서, 행만리로, 교만인우(讀萬券書 行萬里路 交萬人友, 만 권의 책을 읽었으면 만 리를 다니며 만 명의 친구를 사귀어보라)’를 실천하는 독서활동가. 

대학원에서 학습코칭전공 주임교수로 재직했다. ‘책 읽는 대한민국’을 꿈꾸며 ‘책 읽는 우수 가족 10만 세대 선정’ 프로젝트를 시작하는 국민독서문화진흥회 회장으로 독서문화 진흥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5년 제21회 독서문화상’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저서로 《필사로 새겨보는 독서의 힘》 《독공법》 《아빠행복수업》이 있다.

김을호  keh0055@gmail.com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을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