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SKT 누구 항공권 조회 서비스 대학생 2명이 개발했다항공권 가격을 음성으로 조회 ‘누구에어(NUGUAIR)’서비스 개발 부문 최우수 영광…향후 누구 플레이로 서비스 예정

[뉴스비전e] SK텔레콤은 AI 플랫폼 누구(NUGU) 확산을 위해 창업진흥원과 함께 시행한 ‘누구 플레이 개발 및 아이디어 공모전’을 성황리에 종료했다.

이번 공모전은 ‘개발 부문’과 ‘아이디어 부문’으로 나눠져 실시됐으며, 개인과 기업 등 총 240팀이 지원했다. SK텔레콤은 14개 팀을 선발해 6일 중구 소재 SK텔레콤 사옥에서 프레젠테이션으로 수상자를 결정했다.

‘개발 부문’은 음성으로 항공권 가격을 조회할 수 있는 ‘누구에어(NUGU AIR)’ 서비스를 개발한 ‘섭섭하이’ 팀이 최우수상을 받았으며, ‘아이디어 부문’은 누구로 취업 면접을 준비하는 아이디어를 제안한 ‘NUGU랑 면접 준비 할래?’ 팀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SK텔레콤은 ‘개발 부문’에서 최우수 1개팀에 2,000만 원, 우수 2개 팀에는 각 1,500만 원, 장려 5개 팀에는 각 500만 원씩 전달했다. ‘아이디어 부문’은 최우수 1개 팀에 300만 원, 우수 1개 팀에 200만 원, 장려 4개 팀에는 각 100만 원씩 시상해 2개 부문에서 총 8,400만 원의 상금을 전달했다.

최우수 팀 ‘섭섭하이’는 항공권 음성 조회 서비스 ‘누구에어(NUGUAIR)’를 보강해 누구 플레이에 선보일 예정이다.

‘개발 부문’ 최우수팀에 선정된 ‘섭섭하이’의 김인섭 씨는 “여행을 준비하면서 항공권 검색을 할 때마다, 하나하나 터치로 입력하는 불편함이 있었는데, 이번에 기획한 ‘누구에어(NUGUAIR)’를 이용하면 고객의 편의를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SK텔레콤 장유성 서비스플랫폼단장은 "지난 10월 국내 AI 생태계 확대를 위해 ‘누구’ 플랫폼을 공개한 이후, 다양한 개발자들의 협업 등이 잇따르고 있다"며 “앞으로도 누구(NUGU)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의 피드백을 적극 반영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이날 행사를 공동 기획한 유웅환 오픈콜라보 센터장은 “이번 공모전을 계기로 누구 플랫폼 생태계 조성에 적극 나설 것”이라며 “향후 누구(NUGU) 플랫폼에 혁신을 더할 수 있는 다양한 비즈 파트너와 지속적인 신뢰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