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anufacture
레이저가 만든 게임 전용 스마트폰 나왔다레이저폰2(Razer Phone 2) 12월 4일 국내 정식 출시...이전 모델보다 최대 30% 성능 향상

[뉴스비전e] 글로벌 게이밍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레이저(RAZER)가 플래그십 성능과 진정한 모바일 게이밍 경험을 제공하는 게임 전용 프리미엄폰 ‘레이저폰2(Razer Phone 2)’를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한다.

12월 4일 정식 출시되는 레이저폰2는 국내 총판사인 에이엘티(ALT, 대표 이상수)와 함께 CJ헬로(대표 변동식)를 통해 판매된다. 레이저는 레이저폰2 출시를 통해 모바일 디바이스의 경계를 넘어 모바일 e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로 영역을 넓혀갈 계획이다. 

2017년 첫 레이저폰 출시 이후 약 1년 만에 선보인 레이저폰2는 최신 플래그십 부품과 열냉각 솔루션을 통해 이전 모델보다 최대 30% 향상된 성능을 제공한다. 120Hz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스마트폰으로 지연이나 끊김 없는 매끄러운 게이밍 경험이 가능하다. 4,000mAH 용량 배터리로 10시간 동안 게임과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게이머용 RGB 조명 시스템 ‘레이저 크로마(Razer Chroma)’, 게이머를 위한 애플리케이션 ‘레이저 코텍스(Razer Cortex)’, 인기 있는 게임의 독점 테마와 바탕화면을 제공하는 ‘레이저 테마 스토어(Razer Theme Store)’와 같은 편안한 게이밍 환경을 위한 레이저 플랫폼 및 서비스도 함께 탑재됐다. 

민 리앙 탄(Min-Liang Tan) 레이저 공동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는 “레이저는 2017년 첫 번째 레이저폰 출시로 스마트폰의 새로운 카테고리를 개척하며 업계 큰 반향을 일으켰다”며 “레이저폰2 출시와 함께 우리는 레이저만의 방식으로 플래그십과 게이밍을 정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