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SK텔레콤 ‘티맵 택시’ 돌풍…호출 건수 10배 이상 늘어

[뉴스비전e] 새롭게 리뉴얼한 ‘티맵 택시’가 가입 택시 기사 10만 명을 확보하고, 배차 성공율이 3배 이상 높아지며 순항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새롭게 리뉴얼한 택시 호출 서비스인 '티맵 택시(T map 택시)'의 가입 기사’가 10만 2,000명을 넘어섰으며, 평균 배차 성공율도 앱 리뉴얼 이전 대비 3배 이상 높아져 61%에 달한다.

‘티맵 택시’에 가입한 기사가 10만 명이라는 것은 전국 택시 기사(27만 명)의 37%가 ‘티맵 택시’ 호출에 응할 수 있다는 의미이다. 또 서울시(8만3,000명)에선 54%(4만5,000명)의 택시 기사가 가입했다.

특히 택시 기사들의 ‘티맵택시’ 가입 추세는 11월 초 6만5,000명에서 11월 24일 10만2,000명에 달할 정도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택시 기사들이 적극적으로 ‘티맵 택시’에 가입함으로써, 배차 성공율이 높아지는 선순환 효과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티맵 택시’ 평균 배차 성공율은 앱 리뉴얼 전인 6월 말에는 약 17% 수준에서, 최근에는 약 61%로 상승했으며, SK텔레콤은 향후 이를 더욱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또 ‘티맵 택시’ 호출 건수도 앱 리뉴얼 전과 비교해 약 10배 이상 늘어나는 등 대폭 증가했다. SK텔레콤은 이 같은 이용자 확대 추세를 바탕으로 2020년 말까지 ‘티맵 택시’ 실사용자 500만 명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티맵 택시’ 돌풍의 배경은 ICT기술을 활용해 더 안전한 귀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편리성과 함께 다양한 마케팅 행사를 통해 소비자 접점을 확대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티맵 택시’ 탑승객들의 28%는 승객의 위치를 지인이 확인할 수 있는 '안심귀가 라이브(Live)'를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안심귀가 라이브’는 택시 탑승 고객이 택시의 현 위치와 도착 예정시간, 이용 택시의 정보 등을 본인이 희망하는 가족이나 지인에게 보낼 수 있는 서비스다.

이밖에도 택시를 불렀을 때, 경로 비교를 통해 최단 도착시간 기준으로 기사님들에게 호출을 연결시켜주는 ‘최단도착시간 배차’ 기능도 택시기사들의 호응을 받고 있다.

SK텔레콤은 또 ‘티맵 택시’ 활성화를 위해 연말까지 T멤버십과 연계한 ‘티맵 택시’ 10% 할인 혜택(월 5회, 회당 최대 5,000원)을 제공 중이다.

SK텔레콤 여지영 TTS(Total Transportation Service)사업 유닛장은 "‘티맵 택시’의 혜택과 새로운 기능에 고객들과 택시 기사분들이 빠르게 반응하고 있다"며 "고객과 기사들의 니즈에 맞춰 택시 호출 시장에 경쟁의 바람을 일으키고 이용자 혜택을 확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