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iz&cul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 2018'글로벌 문화 콘텐츠 창작 지원·우수 인재 발굴...수상자가 직접 본인의 창작물을 소개하는 시간가져...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등 총 3,000만 원 상금 수여

[뉴스비전e 이장혁 기자] 컴투스는 시나리오 공모전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 2018’ 시상식을 개최했다.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 2018’은 컴투스의 대표적 글로벌 게임 IP(지식재산권)인 ‘서머너즈 워’와 같이 세계 시장을 석권할 글로벌 문화 콘텐츠 창작을 지원하고, 우수한 인재 발굴을 위한 목적으로 진행되었다.

시상식에서는 ‘올리버씨의 시간공장’이라는 작품을 출품한 안민성(24)이 대상을 수상했다. ‘마계주막’의 이진석(25)이 최우수상을, ‘네크로멘스’의 정성혁(26)과 ‘지하의 드래곤’을 집필한 문한새(28)가 각각 우수상을 차지했다.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 수상자들 ⓒ컴투스

대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2,000만 원과 트로피가 주어졌으며, 최우수상과 우수상에게도 각각 500만 원과 250만 원의 상금과 트로피가 전달되었다. 또 수상자 가족 및 컴투스 주요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수상자가 직접 본인의 창작물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져 의미를 더했다.

이번 공모전에는 총 300여 편의 수준 높은 응모작이 출품됐다. 소재의 독창성과 완성도, 대중성 등의 심사 기준으로 두 차례의 공정한 심사를 거쳐 최종 수상작 4개 작품이 가려졌다.

컴투스는 “오늘 수상의 영광을 차지한 수상자 분들과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수준 높은 작품들을 출품해준 모든 참가자 분들께 축하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컴투스는 앞으로도 글로벌 문화 콘텐츠 확장을 위한 우수한 IP 및 인재 확보를 위한 노력을 계속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