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iz&cul
로얄 캐리비안 크루즈, 10년 연속 ‘베스트 크루즈 오퍼레이터’ 수상‘TTG트래블 어워즈’ 명예의 전당 등극

[뉴스비전e 이민희 기자] 로얄 캐리비안 크루즈는 15일 방콕에서 열린 ‘제29회 TTG트래블 어워즈(TTG Travel Awards)’에서 ‘베스트 크루즈 오퍼레이터(최고의 선사, Best Cruise Operator)’를 수상했다.

로얄 캐리비안 크루즈는 2008년부터 10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TTG트래블 어워즈 명예의 전당에 등극했다.

로얄 캐리비안 크루즈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디렉터 Angie Stephen은 “매우 자랑스러운 순간을 로얄 캐리비안을 아끼고 지지해 주시는 모든 분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어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스펙트럼호와 퀀텀호 같은 최고의 크루즈 쉽을 아시아 지역에 배치해 앞으로도 수상 경력에 빛나는 로얄 캐리비안 크루즈만의 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로얄 캐리비안 크루즈는 현재 싱가포르를 모항으로 운항중인 아시아 지역 대표 크루즈선인 보이저호를 대체해 2019년 11월부터 신개념 스마트 크루즈선 17만 톤급의 콴텀호를 투입할 예정이다.

콴텀호는 아시아 최대 크루즈 쉽으로 최대 탑승객 4,905명, 승무원 1,500명이 승선 가능하며 2,090개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다. 신개념 크루즈로 스카이다이빙 가상체험이 가능한 ‘iFly’와 90미터 상공 위에서 바다의 콴텀호를 조망할 수 있는 바다 위의 관람차 ‘북극성’ 등  서비스를 선사한다.

지중해, 유럽, 알래스카, 카리브해, 남미, 아시아, 호주&뉴질랜드 등 세계 곳곳에 25척의 크루즈를 운항하고 있다.

또 제29회 TTG트래블 어워즈 수상에 앞서 트래블 위클리 리더스 초이스 어워드(The Travel Weekly Readers Choice Awards)에서 15년 연속 ‘베스트 크루즈라인’으로 선정된 바 있다. 2015년부터 매년 트래블 위클리 아시아 리더스 초이스 어워드(Travel Weekly Asia’s Reader’s Choice Awards)에서는 ‘베스트 크루즈 라인’으로 선정됐다.

이민희 기자  news@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