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ervice
세계 최초 A350-900ULR 항공기는 싱가포르항공으로세계 최장거리 직항 노선 싱가포르-뉴욕 노선 운항 시작...11월 싱가포르-로스앤젤레스 직항 노선 신규 취항

[뉴스비전e 이민희 기자] 싱가포르항공이 세계 최초로 에어버스 A350-900ULR(ultra-long-range)을 인도 받았다.

7대의 A350-900ULR 중 첫 번째로 인도 받는 항공기는 10월 11일부터 세계 최장거리 직항 노선인 싱가포르-뉴욕 노선에 투입될 예정으로 전 세계 항공사 중 최초로 A350-900ULR 기종을 운항하는 항공사가 될 전망이다.

A350-900ULR 기종은 9,700 해리(nautical mile, nm)를 20시간 넘게 비행할 수 있는 차세대 항공기다. 운항 예정인 싱가포르-뉴욕 직항 노선의 거리는 약 1만6,700km이다. 예상 비행 시간은 18시간 45분이 소요될 예정이다.

A350-900ULR 항공기는 총 67석의 비즈니스 클래스와 94석의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 좌석으로 구성된다.

A350-900ULR [사진=싱가포르항공]

추가 도입되는 항공기는 11월 2일 취항하는 싱가포르–로스앤젤레스 직항 노선에 투입되며, 증편된 싱가포르-샌프란시스코 직항 노선에도 투입된다. 올해 말 싱가포르항공은 싱가포르와 미국을 연결하는 직항 노선을 매주 27회 운항하게 된다.

싱가포르항공 CEO 고 춘 퐁(Goh Choon Phong)은 “세계 최초 A350-900ULR 기종 인도는 싱가포르항공과 에어버스 양사 모두에게 역사적인 순간이다"며 “싱가포르항공과 에어버스는 기존 파트너십을 강화했을 뿐 아니라, 장거리 비행을 한 단계 높은 차원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고 말했다. 

“A350-900ULR은 고객에게 더욱 편안하고 안락한 비행을 선사하며, 초장거리 여행을 가능케할 혁신적인 항공기로 해당 기종 도입을 통해 싱가포르항공 노선 네트워크의 경쟁력을 높이고 싱가포르를 항공 허브로 발전 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다” 고 덧붙였다.

이민희 기자  news@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