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ervice
터키항공, 기업 고객 대상 컨퍼런스 개최미래학자 마이크 월시(Mike Walsh) 기조 연설자로 나서

[뉴스비전e 이민희 기자] 세계 최다 국가로 취항하는 터키항공이 현지 시간으로 9월 17일과 18일 양일간 이스탄불 힐튼 보몬티 호텔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여행 협회(Global Business Travel Association, GBTA)와 공동으로 터키항공 기업 고객 클럽 컨퍼런스(Turkish Airlines Corporate Club/TACC Conference)를 개최했다.

터키항공 기업 고객 컨퍼런스는 업계 리더들이 한 자리에 모여 비즈니스 여행의 미래에 대해 논의하는 국제적인 연례 행사다. 터키항공이 운항하는 전 세계 여행지 중 60개국에서 600명 이상의 참가자들이 참석했다.

특히 올해는 베스트셀러 ‘퓨처테인먼트(Futuretainment)’의 작가인 미래학자 마이크 월시(Mike Walsh)가 기조 연설자로 나서 이목을 끄는 등, 업계 리더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눈에 띄었다.

‘미래를 준비하다(Building for the Future)’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일케르 아이즈(M. 0lker Aycı) 터키항공 회장이 직접 발표에 참석했으며 BBC 앵커 아론 헤슬허스트(Aaron Heslehurst)가 사회자로 나섰다. 하나의 국가로서 터키, 국제적인 국적 항공사로서 터키항공, 여행 산업에서의 터키항공 등 세 가지 측면에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터키는 최근 경제 및 인프라 개발, 신규 공항의 건설 등으로 큰 변화를 겪고 있으며 특히 올해 10월 29일 오픈할 이스탄불 신공항은 최첨단 시설을 자랑한다. 2023년까지 세계 최대 규모 공항으로 성장할 계획이며 준공 시 연간 2억명의 탑승객을 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공항으로 이스탄불은 세계를 잇는 허브로 다시 한 번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또 터키항공의 비즈니스 확대로 세계적인 수준의 이스탄불 신공항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이는 터키항공이 2023년까지 보유 항공기 500대, 탑승객 1억2,000만명이라는 목표에 달성할 수 있도록 하는 기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일케르 아이즈 터키항공 회장은 “최근의 경제적 성공과 10월 공개될 이스탄불 신공항으로 2018년은 터키항공의 미래에 있어 매우 중요한 해가 될 것이다”며 “터키항공의 새로운 터전이 될 신공항은 수송 능력과 네트워크를 확장할 전망으로, 기업 여행객들에게 보다 혁신적인 서비스와 최신 시설의 라운지로 더 나은 여행을 경험할 제공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민희 기자  news@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